기업과산업  화학·에너지

국제유가 소폭 올라, 열대성 폭풍이 원유시설 강타할 수도

김현정 기자 hyunjung@businesspost.co.kr 2018-09-05 08:04:54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국제유가가 소폭 올랐다.

열대성 폭풍 ‘고든’이 미국 멕시코만 일대에 영향을 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면서 국제유가가 상승 압력을 받았다. 
 
국제유가 소폭 올라, 열대성 폭풍이 원유시설 강타할 수도
▲ 4일 서부텍사스산 원유(WTI)는 뉴욕상업거래소에서 배럴당 69.87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전날보다 0.1%(0.07달러) 상승했다.

4일 서부텍사스산 원유(WTI)는 뉴욕상업거래소에서 배럴당 69.87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전날보다 0.1%(0.07달러) 상승했다. 

브렌트유는 런던ICE선물시장에서 전날보다 0.03%(0.02달러) 오른 배럴당 78.17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서상영 키움증권 연구원은 “국제유가는 허리케인이 멕시코만 일대를 강타할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자 장중 한때 상승폭이 확대됐다”며 “오후 들어 허리케인 영향력이 제한될 수 있으며 오히려 일부 정유시설에 영향을 줘 재고 증가 우려도 배제할 수 없다는 전망이 제기되자 상승폭이 제한됐다”고 설명했다. 

이날 미국 언론은 미국 남동부 멕시코만에 있는 미시시피주와 루지애나주가 폭풍 고든의 상륙을 앞두고 비상상태를 선포했다고 보도했다. 

미국 국립허리케인센터(NHC)에 따르면 고든은 높은 해수면 온도 때문에 시속 74마일(119㎞) 이상의 카테고리 1등급 허리케인으로 발달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고든이 멕시코만에 위치한 원유시설들을 강타할 수 있다는 우려가 흘러나오자 국제유가가 올랐다. 특히 원유시설에서 직원들이 철수했다는 소식이 들리자 국제유가 상승세는 한때 더 가팔라지기도 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현정 기자]

인기기사

[한국갤럽] 윤석열 지지율 39%, 정당지지율 국민의힘 40% 민주당 33% 이준희 기자
삼성전자 올레드TV 확 달라진 존재감, 1위 LG전자 위협하며 판 키운다 나병현 기자
포스코퓨처엠, 호주업체와 음극재용 천연흑연 대량 공급받는 계약 맺어 류근영 기자
상춘객 기다리는 봄꽃 축제, 동백 매화 벛꽃 산수유 보러 떠나 볼까 신재희 기자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경기 하남갑 전략공천, 이언주는 경기 용인정 경선 이준희 기자
민주당 9차 공천심사 발표, 이인영 김병기 정성호 포함 현역 5명 단수공천 이준희 기자
[총선빅매치] 부산 북강서을, ‘4선 도전’ 김도읍 vs '노무현 정신‘ 변성완 조장우 기자
[총선빅매치] 서울 동대문을 '친명' 장경태 vs '친윤' 김경진, 검찰독재 프레임 맞대결 이준희 기자
중국 러시아에서 발 빼는 현대차그룹, 인도 발판으로 '글로벌 톱' 노린다 허원석 기자
일상부터 예능까지 유튜브에 힘 쏟는 항공사, 스타급 승무원까지 등장 신재희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