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화학·에너지

김규환 "포스코가 포스코에너지의 연료전지사업 매각 검토"

이상호 기자 sangho@businesspost.co.kr 2018-08-16 19:14:04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포스코에너지가 연료전지사업을 매각하려 한다는 관측이 나왔다.

김규환 자유한국당 의원은 16일 보도자료를 통해 “포스코에너지로부터 입수한 ‘포스코에너지 연료전지사업 자료’에 따르면 포스코에너지는 2007년부터 연료전지사업에서 지속적으로 대규모 적자가 발생해 사업 추진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포스코에너지는 현재 연료전지사업 매각을 위한 테스크포스(TF)를 운영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규환 "포스코가 포스코에너지의 연료전지사업 매각 검토"
▲ (왼쪽부터) 박기홍 포스코에너지 대표이사, 김규환 자유한국당 의원.

김 의원에 따르면 포스코에너지 연료전지사업은 판매 부진에 따른 손실 누적으로 사업의 지속 자체가 불가능하다. 포스코에너지는 연말까지 연료전지사업의 매각을 구체화할 계획을 세웠다.

포스코에너지가 연료전지사업을 위해 정부로부터 많은 지원을 받았음에도 무책임하게 사업을 운영했다는 점이 문제로 지적됐다.

포스코에너지는 2003년 당시에 독점하던 연료전지사업이 발전차액 지원제도(FIT) 편입되면서 약 7천억 원 이상의 직간접적 정책자금 혜택을 받았다.

2004년에는 ‘250kW급 MCFC 발전시스템 실증연구’와 ‘MCFC 프로토타입 개발 및 평가기술개발’을 각각 35억 원, 94억 원을 정부로부터 지원받았다. 2009년에 113억 원, 2011년에 83억 원, 2014년에 21억 원 등 현재까지 모두 391억 원의 정부 지원금을 받았다.

정부의 지원에도 불구하고 포스코에너지는 2003년 미국 ‘FCE’의 연료전지 원천 기술을 도입하면서 부실한 기술 검증으로 연료전지 제품에 품질결함이 발생해 대규모 적자를 냈다. FCE와의 계약 과정에서도 종속적 계약관계를 맺어 품질 개선에 제약을 받은 것으로 파악됐다.

김 의원은 “400억 원에 가까운 정부 자금이 지원된 포스코에너지의 연료전지사업은 국민들의 세금이 투입된 국책사업”이라며 “포스코에너지의 부실한 기술 검증과 잘못된 계약관계 설정 등은 사업의 단순 실패로 보기에는 어렵다”고 비판했다.

포스코에너지 관계자는 “연료전지사업을 놓고 다양한 방법을 검토 중이다”라며 “아직 구체적으로 결정된 것은 없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이상호 기자]

인기기사

[한국갤럽] 윤석열 지지율 39%, 정당지지율 국민의힘 40% 민주당 33% 이준희 기자
삼성전자 올레드TV 확 달라진 존재감, 1위 LG전자 위협하며 판 키운다 나병현 기자
포스코퓨처엠, 호주업체와 음극재용 천연흑연 대량 공급받는 계약 맺어 류근영 기자
상춘객 기다리는 봄꽃 축제, 동백 매화 벛꽃 산수유 보러 떠나 볼까 신재희 기자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경기 하남갑 전략공천, 이언주는 경기 용인정 경선 이준희 기자
민주당 9차 공천심사 발표, 이인영 김병기 정성호 포함 현역 5명 단수공천 이준희 기자
[총선빅매치] 부산 북강서을, ‘4선 도전’ 김도읍 vs '노무현 정신‘ 변성완 조장우 기자
[총선빅매치] 서울 동대문을 '친명' 장경태 vs '친윤' 김경진, 검찰독재 프레임 맞대결 이준희 기자
중국 러시아에서 발 빼는 현대차그룹, 인도 발판으로 '글로벌 톱' 노린다 허원석 기자
일상부터 예능까지 유튜브에 힘 쏟는 항공사, 스타급 승무원까지 등장 신재희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