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중공업·조선·철강

권오갑, 현대중공업 임금인상안 마련에 한숨

장윤경 기자 strangebride@businesspost.co.kr 2015-01-08 19:40:22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현대중공업 노사가 합의한 임단협 협상안이 노조원 투표에서 압도적으로 부결되자 권오갑 사장이 새로운 임금인상안을 마련하기 위해 고심하고 있다.

하지만 권 사장은 노조원들의 높은 기대치를 만족할 수 있는 임단협 협상안을 제시하기도 쉽지 않다.

  권오갑, 현대중공업 임금인상안 마련에 한숨  
▲ 권오갑 현대중공업 사장
8일 현대중공업에 따르면 임단협 협상안에 대한 조합원 찬반투표에서 '부결' 의견이 압도적으로 많이 나온 데 대해 회사를 비롯해 노조 집행부들도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노사 잠정합의안 투표결과 반대가 66%로 찬성(33%)보다 무려 2배나 많이 나왔다는 점에서 회사가 상당한 수준의 임금인상안을 내놓지 않는 한 다시 찬반투표를 한다고 해도 부결될 가능성이 높다.

현대중공업 계열사인 현대삼호중공업의 경우 합의안이 최초의 노조원 찬반투표에서 근소하게 부결돼 노사가 재협상을 벌여 임금을 약간 더 보상하는 안을 마련해 타결했다. 그러나 현대중공업의 경우 반대표가 압도적으로 많아 현대삼호중공업처럼 하기도 힘들 것으로 보는 시각이 우세하다.

정 위원장은 8일 노조 소식지 ‘민주항해’에서 “조합원들의 힘찬 투쟁만큼 성과를 내지 못한 점을 겸허히 반성하고 있다”며 “다시 일어서 열심히 투쟁하겠다”고 말했다.

정 위원장은 “적은 성과급에 합의한 것, 사무실 조합원들의 불만 요인인 연봉제를 저지하지 못한 점도 부결의 원인으로 작용했다는 점을 잘 알고 있다”며 “하청노동자들의 처우 개선 문제를 제대로 해결하지 못한 점도 송구스럽다”고 말했다.

이번 찬반투표 부결은 잠정합의안 기본급 인상안이 애초 노조의 요구보다 8만 원 낮은 점이 주요한 원인으로 작용했다.

노조원들은 현대중공업이 호황일 때에도 임금을 크게 올려주지 않았는데 적자를 내자 고통분담을 요구하는 것에 대해 불만을 드러낸 것으로 분석된다. 그만큼 회사에 대한 불신이 쌓여 있다는 것이다.

노조의 한 관계자는 “회사가 매년 어렵다는 얘기만 반복하면서 그동안 정당한 대우를 해주지 않아 불신이 깊어졌다 ”며 “수주가 잘되고 실적도 괜찮았을 때 회사에서 좀 챙겨줬더라면 이런 일은 벌어지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회사는 새로운 임금인상안을 내놓기 힘들다는 입장을 밝히고 있다. 회사의 한 관계자는 “반대표가 너무 많이 나왔기 때문에 비슷한 수준의 합의안으로 임단협 타결이 쉽지 않을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며 “하지만 부결된 합의안도 7개월이 넘는 진통 끝에 나온 것인데 여기에 회사에서 무엇을 더 챙겨줘야 하는지 막막하다”고 말했다.

현대중공업 주가도 최근 2달 동안 10만 원 이상을 기록했으나 8일 9만9400원으로 전날보다 3100원 하락하며 장을 마쳤다. 임단협 잠정합의안이 부결된 현대중공업의 상황을 불안하게 보고 있는 것이다.

임단협 타결이 계속 지연되면 현대중공업이 대외적으로 수주영업을 하는데도 악영향을 받게 된다. [비즈니스포스트 장윤경 기자]

인기기사

엔비디아 신형 AI 반도체도 공급부족 예고, 고객사 물량 배정 '딜레마' 커져 김용원 기자
KG모빌리티 작년 매출 3조7천억 사상 최대, 영업이익 내 7년 만에 흑자 조승리 기자
'지금부터 웃음기 사라질거야', 포스코퓨처엠 새 대표 유병옥의 오르막길 류근영 기자
낸드플래시 업황 개선 예상보다 빨라져, 삼성전자 SK하이닉스 실적에 청신호 김용원 기자
배터리 핵심소재 리튬 가격 ‘90% 하락’, 올해 전기차 가격경쟁 더 치열해진다  이근호 기자
[한길리서치] 긍정평가 한동훈 48.8% 이재명 38.9%, 비례정당 국힘 우세 이준희 기자
‘26억’ 시세차익, 디에이치 퍼스티어 아이파크 3가구 무순위청약 관심 폭발 장상유 기자
[조원씨앤아이] 총선 비례투표 조국신당 10.8%, 윤석열 지지율 42.3% 김대철 기자
리비안 루시드 ‘생산 지옥’ 돌파 난항, 올해 생산량 전망치 낮춰 주가 직격탄 이근호 기자
[미디어리서치] 차기 대선주자 이재명·한동훈 박빙, 윤석열 지지율 43.4% 김대철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