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장과머니  증시시황·전망

GKL 목표주가 낮아져, 중국인 VIP 드랍액 회복 더뎌

박경훈 기자 khpark@businesspost.co.kr 2018-05-14 09:32:37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카지노회사 GKL의 목표주가가 낮아졌다. 중국인 VIP의 드랍액의 회복이 늦어지는 탓에 올해 실적 전망치가 떨어졌다.

황현준 이베스트증권 연구원은 14일 GKL 목표주가를 3만7천 원에서 3만5천 원으로 낮췄다. 투자의견은 매수(BUY)를 유지했다.
11일 GKL 주가는 2만7600원으로 장을 마쳤다.
 
GKL 목표주가 낮아져, 중국인 VIP 드랍액 회복 더뎌
▲ 윤남순 GKL 사장직무대행.

황 연구원은 “GKL이 중국인 VIP 드랍액을 회복하지 못하고 있다”며 “이에 따라 올해 실적이 애초 전망치를 밑돌 것”이라고 내다봤다.

GKL은 올해 파라다이스시티에 일부 고객을 잠식당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애초 분석됐는데 실제 중국인 VIP의 드랍액 비중이 작아지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이에 따라 GKL은 올해 카지노 드랍액이 지난해보다 소폭 줄어들 것으로 분석됐다.

GKL은 올해 별도기준으로 매출 5281억 원, 영업이익 1322억 원을 거둘 것으로 전망됐다. 지난해보다 매출은 5.3%, 영업이익은 22.2% 늘어나는 것이지만 애초 실적 전망치보다 매출은 3.5%, 영업이익은 7.6% 줄어드는 것이다.

황 연구원은 “GKL은 새 카지노를 문 여는 등 수요를 창출해 낼 동력원이 없다”면서도 “하지만 한국과 중국 관계 개선에 힘입어 앞으로 영업환경이 나아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비즈니스포스트 박경훈 기자]

인기기사

삼성전자 SK하이닉스 글로벌 투자자에 '엔비디아 대안' 주목, "주가 저평가" 김용원 기자
삼성중공업 LNG 이중연료 컨테이너선 6척 수주, 추가 12척 협상 중 김호현 기자
공공기관 경영평가 발표 임박, 작년 낙제생 코레일 LH 한전 올해 성적은? 이상호 기자
SK온, '상온에서 구동'되는 리튬메탈 배터리용 고분자 전해질 개발 나병현 기자
한화오션 원유운반선 3척 수주 임박, 오만과 그리스 선사에 2026년 인도 류근영 기자
DL이앤씨, 2450억 규모 GTX-B 재정구간 제3-1공구 노반시설 기타공사 수주 장상유 기자
[여론조사꽃] 윤석열 지지율 27.6%, 정당지지도 민주 39.8% 국힘 27.9% 김대철 기자
'애플 인텔리전스' 상용화 늦어져, AI 기능 고도화와 외국어 학습에 시간 필요 김용원 기자
ASML 차세대 '하이퍼NA' EUV도 속도 낸다, AI 반도체 공급망 주역으로 부상 김용원 기자
채권 재태크에 몰리는 개미, 개인투자용 국채 흥행에 ETF도 인기 박혜린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