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장과머니  증시시황·전망

코스피 외국인 '팔자'에 계속 떨어져, 코스닥은 반등

최석철 기자 esdolsoi@businesspost.co.kr 2018-05-09 17:10:47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코스피지수가 외국인투자자의 매도세에 밀려 5거래일 연속 떨어졌다.

코스닥지수는 제약·바이오종목의 주가 반등에 힘입어 6거래일 만에 올랐다.
 
코스피 외국인 '팔자'에 계속 떨어져, 코스닥은 반등
▲ 9일 코스피지수는 전날보다 5.83포인트(0.24%) 떨어진 2443.98로 거래를 마쳤다.<한국거래소 캡쳐화면>

9일 코스피지수는 전날보다 5.83포인트(0.24%) 떨어진 2443.98로 거래를 마쳤다. 2일부터 5거래일 연속 하락했다.

한국거래소 관계자는 “외국인투자자가 삼성전자 주식을 중심으로 차익매물을 내놓으면서 장중에 낙폭이 컸다”며 “다만 장 후반에 전날 급락했던 의약품업종 주가가 반등세를 보이고 기관투자자가 매수세를 키우면서 지수 낙폭이 줄었다”고 말했다.

코스피에서 외국인투자자는 2250억 원, 개인투자자는 377억 원 규모의 주식을 순매도했다. 기관투자자는 2280억 원 규모의 주식을 순매수했다.

시가총액 상위종목을 살펴보면 삼성전자(-3.23%)와 SK하이닉스(-0.12%), 현대차(-1.60%), 포스코(-2.37%), KB금융지주(-0.34%), 네이버(-0.55%) 등의 주가가 떨어졌다.

주가가 오른 종목의 주가 상승폭을 살펴보면 셀트리온 9.75%, 삼성바이오로직스 7.42%, LG화학 2.72% 등이다.

9일 코스닥지수는 전날보다 23.63포인트(2.86%) 오른 850.85로 거래를 마쳤다. 4월30일 이후 6거래일 만에 반등했다.

한국거래소 관계자는 “지수가 5거래일 연속 떨어졌던 만큼 기관투자자와 외국인투자자들이 저가매수세를 보였다”며 “시가총액 상위 제약주와 반도체주를 중심으로 강세를 보여 지수가 2%대 상승폭을 보였다”고 말했다.

코스닥에서 기관투자자는 1004억 원, 외국인투자자는 830억 원 규모의 주식을 순매수했다. 개인투자자는 1770억 원 규모의 주식을 순매도했다.

시가총액 상위종목을 살펴보면 에이치엘비(-0.98%)를 제외한 대부분 종목의 주가가 올랐다.

주가 상승폭을 살펴보면 셀트리온헬스케어 14.42%, 신라젠 6.39%, 메디톡스 1.23%, CJE&M 3.35%, 바이로메드 3.80%, 펄어비스 1.67%, 셀트리온제약 5.84%, 나노스 3.09%, 스튜디오드래곤 5.03% 등이다.

9일 서울외환시장에서 원/달러환율은 전날보다 4.4원(0.4%) 오른 1080.9원에 거래를 마쳤다. [비즈니스포스트 최석철 기자]

인기기사

양극재 하반기 청신호에도 '불안', 에코프로 엘앤에프 포스코퓨처엠 내실 집중 류근영 기자
HD현대중공업 수주 목표 상반기에 넘친다, 밀려드는 발주에 즐거운 비명 김호현 기자
출구 없는 '의료파업'에 입원 환자 급감, HK이노엔 JW중외제약 직격탄 왜 장은파 기자
TSMC 'SK하이닉스 HBM4' 설계와 파운드리 맡을 듯, AI 수혜 더 커지나 김용원 기자
한화오션 HD현대중공업 수주경쟁 불붙어, 김동관 vs 정기선 '승계 문턱' 격돌 류근영 기자
현대차증권 "HBM 공급부족, 삼성전자 마이크론 및 관련 장비주 주목" 정희경 기자
중국 반도체 물량공세로 '덤핑' 본격화, 파운드리와 메모리 업황 변수로 김용원 기자
[리얼미터] 윤석열 지지율 32.1%, 정당지지도 민주당 37.2% 국민의힘 36.2% 김대철 기자
가덕도신공항 부지공사 2차 입찰도 유찰, 현대건설 컨소시엄 단독 참여 류수재 기자
중국 '반고체' 기술이 전고체 배터리 시장 개막 늦추나, 대량생산 장점 갖춰 김용원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