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공기업

동서발전 산업단지공단은 동반성장 '우수', 마사회 석유공사는 미흡

김디모데 기자 Timothy@businesspost.co.kr 2018-03-06 19:01:04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동서발전과 산업단지공단 등이 공공기관 동반성장 평가에서 최고등급을 받았다.

마사회와 석유공사는 동반성장 실적 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평가됐다.
 
동서발전 산업단지공단은 동반성장 '우수', 마사회 석유공사는 미흡
▲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중소벤처기업부는 58개 공공기관의 2017년 동반성장 추진실적 평가 결과를 6일 발표했다.

공공기관 동반성장 평가는 상생협력법 제19조에 따라 2007년 이후 매년 이뤄진다. 산업통상자원부에서 평가를 실시하다 중소벤처기업부가 출범해 2017년 실적부터 중소벤처기업부로 이관됐다.

평가결과 9개 기관이 ‘우수’, 20개 기업이 ‘양호’, 22개 기업이 ‘보통’ 등급을 받았다. 7개 기관은 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남동발전, 한국남부발전, 한국동서발전, 한국서부발전, 한국중부발전, 한국가스안전공사, 한국국토정보공사, 한국산업단지공단, 한국원자력연료가 우수 등급을 받았다.

동서발전은 스마트발전소에 적용가능한 4차산업형 융복합 연구개발 과제에 협력 중소기업을 참여시켰다. 4년간 30건, 215억 원의 연구비를 지원하고 29건의 기술검증용 테스트베드를 제공해 134억 원의 매출 확대에 기여했다.

산업단지공단은 사드 관련 협력사의 중국수출 애로사항을 해소하기 위해 산업단지별 간담회를 개최했다. 또 인도네시아·베트남 등 신흥국 시장개척단 파견을 지원해 35건, 2500만 달러의 수출계약 성과를 올렸다.

반면 대한석탄공사, 한국마사회, 한국석유공사, 한국산업안전보건공단, 한국인터넷진흥원, 한국정보화진흥원, 주택관리공단 등 7개 기관은 동반성장 실적 개선이 필요한 등급으로 평가됐다.

이번 평가는 학계와 연구계 등 전문가 23명으로 구성된 민간평가위원회를 통해 3단계를 거쳐 이뤄졌다.

평가결과는 기관별로 통보돼 2018년 동반성장 추진계획 기초자료로 활용된다. 기획재정부의 공공기관 경영실적 평가에도 반영된다.

중소벤처기업부는 “공공기관이 동반성장 문화를 선도할 수 있도록 상생협력 활동을 지속적으로 독려하겠다”고 말했다.

또 미흡한 기관은 기관 특성에 부합하는 동반성장 전략과 과제를 제시할 것을 권고하고 각 기관장이 지속 가능한 동반성장 생태계 조성에 노력해 줄 것을 요청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디모데 기자]

인기기사

티웨이항공 잦은 운항지연 구조적 문제점 노출, 서유럽 노선 취항 커지는 우려 신재희 기자
현대로템 우즈베키스탄에 K-고속철 사상 첫 수출 결정, 2700억 규모 허원석 기자
[한국갤럽] 윤석열 지지율 26%, 대선주자 지지 이재명 22% 한동훈 15% 김대철 기자
대신증권 “상장 예정 시프트업 목표주가 8만 원, 내년 기업가치 더 커질 수도” 김지영 기자
영화 ‘인사이드 아웃 2’ 1위 등극, OTT ‘선재 업고 튀어’ 최장 1위 기록 경신 김예원 기자
오로라1·캐스퍼EV·아이오닉9, 부산모빌리티쇼서 판도 바꿀 신차 대거 첫선 허원석 기자
삼성물산 평택 삼성전자 반도체공장 마감공사 수주, 1조8656억 규모 장상유 기자
KB증권 “국내 2차전지 소재업체 당분간 실적 부진 불가피, 리튬 가격 하락” 김인애 기자
'지지율 저조' 윤석열 vs '어대한' 한동훈, 채 상병 특검법안 통과로 이어질까 김대철 기자
미국 상원의원, 상무부에 SK하이닉스 투자 관련 반도체법 보조금 지급 촉구  이근호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