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장과머니  증시시황·전망

코스닥 바이오기업 주가 하락, 텔콘 제넥신 티슈진은 올라

이승용 기자 romancer@businesspost.co.kr 2018-02-20 16:29:59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코스닥 바이오기업들의 주가가 기관과 외국인의 매도세에 대부분 약세를 보였다.

텔콘과 제넥신 주가는 하락장에도 올랐다. 
 
코스닥 바이오기업 주가 하락, 텔콘 제넥신 티슈진은 올라
▲ 성영철 제넥신 회장.

20일 신라젠 주가는 전일보다 3.81%(3600원) 내린 9만1천 원에 장을 마쳤다.

다른 항암제 개발업체들의 주가도 이날 맥을 못 췄다.

바이로메드 주가는 2.05%(4500원) 내린 21만5천 원에 장을 마쳤고 에이치엘비 주가는 1.99%(800원) 하락한 3만9400원에 장을 끝냈다.

녹십자랩셀 주가는 2.42%(1500원) 떨어진 6만500원에, CMG제약 주가는 2.96%(220원) 내린 7210원에 장을 마감했다.

앱클론 주가는 1.94%(1100원) 내린 5만5600원에, 캔서롭 주가는 2.42%(1300원) 하락한 5만2500원에, 코미팜 주가는 1.61%(650원) 떨어진 3만9750원에 장을 끝냈다.

제넥신과 녹십자셀 주가는 소폭 올랐다.

제넥신 주가는 1.59%(1400원) 오른 8만9400원에 장을 마쳤고 녹십자셀 주가는 3.60%(1900원) 상승한 5만4700원에 장을 끝냈다.

줄기세포 기업들의 주가도 대부분 하락했다.

네이처셀 주가는 3.76%(1450원) 떨어진 3만71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차바이오텍 주가도 3.33%(1200원) 내린 3만4800원에 장을 끝냈다.

코오롱생명과학 주가는 1.48%(1400원) 하락한 9만3천 원에 장을 마감했고 메디포스트 주가도 1.94%(2천 원) 내린 10만1200원에 장을 마쳤다.

테고사이언스 주가는 3.30%(3500원) 하락한 10만2600원에, 프로스테믹스 주가는 0.80%(60원) 내린 7440원에 장을 끝냈다.

반면 티슈진 주가는 1.03%(500원) 오른 4만9100원에 장을 마쳤다.

보톡스 기업들의 주가도 떨어졌다.

메디톡스 주가는 2.34%(1만5100원) 내린 62만8900원에, 휴젤 주가는 2.35%(1만3700원) 하락한 56만8800원에 장을 마감했다.
텔콘과 뉴프라이드 주가는 모두 올랐다.

텔콘 주가는 1.56%(200원) 오른 1만3050원에 장을 마쳤고 뉴프라이드 주가는 0.92%(40원) 상승한 4395원에 장을 끝냈다.

증권업계의 한 관계자는 “코스닥에서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1411억 원, 698억 원어치를 순매도하면서 바이오기업들의 주가가 대부분 하락했다”며 “외국인과 기관이 이날 ‘팔자’에 나섰지만 제넥신 주식만은 외국인과 기관 모두 순매수했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이승용 기자]

인기기사

테슬라 'AI 스마트폰' 출시해 애플 아이폰에 맞서나, 전기차와 연동 전망 김용원 기자
미국 언론 "SK온-포드 배터리 합작공장 가동 늦춰지면 보조금 뱉어낼 수도" 이근호 기자
테슬라 공장에 자체개발 인간형 로봇 배치, “2025년부터 외부 판매도 추진” 이근호 기자
LG에너지솔루션, GM 합작사 포함해 미국 미시간주 1조 규모 보조금 받아 김호현 기자
티웨이항공 잦은 운항지연 구조적 문제점 노출, 서유럽 노선 취항 커지는 우려 신재희 기자
현대로템 우즈베키스탄에 K-고속철 사상 첫 수출 결정, 2700억 규모 허원석 기자
[한국갤럽] 윤석열 지지율 26%, 대선주자 지지 이재명 22% 한동훈 15% 김대철 기자
삼성도 GS도 '포기' 위례신사선, 재정사업 전환하면 건설사 관심 되살아날까 장상유 기자
대신증권 “상장 예정 시프트업 목표주가 8만 원, 내년 기업가치 더 커질 수도” 김지영 기자
대우건설 회장 정원주 투르크메니스탄 방문, 중앙아시아 진출 초석 기대 류수재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