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공기업

신고리 5·6호기 공사업체, 한수원에 '공사중단' 피해액 1천억 청구

이한재 기자 piekielny@businesspost.co.kr 2017-12-03 17:14:55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한국수력원자력이 신고리 5·6호기 공사중단으로 협력사들에게 청구받은 피해보상액 규모가 1천억 원에 이르는 것으로 파악됐다.

3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김정훈 자유한국당 의원이 한국수력원자력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신고리 5·6호기 공사에 참여한 협력사 67곳이 한국수력원자력에 접수한 피해 보상액은 1003억7천만 원으로 집계됐다.
 
신고리 5·6호기 공사업체, 한수원에 '공사중단' 피해액 1천억 청구
▲ 신고리원전 5·6호기 건설현장.<뉴시스>

한국수력원자력이 처음 협력사들로부터 파악했던 보상비용 662억 원보다 341억7천만 원이 불어난 규모다.

공사분야별로 피해보상 요구액을 살펴보면 주설비공사분야에서 삼성물산과 두산중공업, 한화건설이 ‘일시중지에 따른 추가비용(재료비, 노무비, 경비, 일반관리비, 지연이자 등)’ 명목으로 보상액 532억6천만 원을 요구했다.

보조기기분야 협력사 89곳 가운데 쌍용양회공업 등 58개사는 ‘노무비, 기자재 유지관리비, 금융손실비용, 경비’ 등으로 보상비 148억1천만 원을 요구했다. 나머지 31곳은 공사중단에 따른 피해가 없어 보상을 청구하지 않았다.

원자로설비분야 협력사인 두산중공업은 ‘노무비, 경비, 일반관리비, 협력업체 비용’ 등으로 보상비 174억6천만 원을 요구했다.

수중취배수분야 협력사인 SK건설은 ‘노무비, 경비, 일반관리비’ 등으로 보상비 57억7천만 원, 터빈발전기분야 협력사인 두산중공업은 ‘노무비, 기자재 유지관리, 기타 손실, 협력사비용’ 등으로 보상비 54억 원을 각각 청구했다. 

종합설계용역 협력사인 한국전력기술은 33억6천만 원을 요구했다.

한국수력원자력은 10월에 법무법인 태평양에 의뢰한 ‘신고리 5,6호기 일시중단 피해보상 항목에 대한 법률검토’ 자문 결과를 바탕으로 보상액을 결정하기로 했다.

김정훈 의원은 “최종 접수된 협력사들의 피해보상 금액과 법무법인의 계약적·법률적 검토 결과는 분명 차이가 있을 것”이라며 “한국수력원자력은 협력사와 법적다툼을 최소화하고 보상을 명확히 처리하기 위해 신속하게 협력사와 보상 협의체를 구성해야할 것”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이한재 기자]

인기기사

인텔 1.8나노 파운드리 수주에 미국정부 도움 받는다, 군사용 반도체 생산 김용원 기자
삼성중공업, 가스공사에 ‘3900억 배상’ 구상권 청구 소송 제기 류근영 기자
애플도 엔비디아 의존 피한다, 구글 MS 뒤따라 자체 AI 서버용 반도체 설계 김용원 기자
토스뱅크, 미국 포브스 선정 '세계 최고 은행'에 2년 연속 한국 1위 이동현 기자
한화솔루션 중국 공세에 태양광 실적 부진 늪, 김동관 미국 집중 공략으로 승부 김호현 기자
한화엔진 1분기 영업이익 194억으로 377% 증가, 매출도 47% 늘어 류근영 기자
"뚜껑 따면 레몬이 둥실", CU 국내 유통업계 최초 생레몬 하이볼 출시 김예원 기자
뉴진스 컴백 1달 앞두고 하이브-어도어 삐거덕, 민희진 '이별 결심' 대가는 장은파 기자
현대엔지니어링 분기 매출 첫 4조 돌파, 홍현성 올해 수주 쌓아 성장 가속페달 류수재 기자
키움증권 “LG화학 목표주가 하향, 수익성보다 설비투자 부담 커지는 시점” 류근영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