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장과머니  증시시황·전망

12월은 코스피와 대형주 강세 예상, 반도체와 정유업종 유망

이규연 기자 nuevacarta@businesspost.co.kr 2017-11-27 08:19:49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12월 국내증시에서 코스피와 대형주가 강세를 보일 것으로 예상됐다. 

이재만 하나금융투자 주식전략팀장은 27일 “12월 주식시장은 코스피와 대형주에 유리한 쪽으로 전세가 역전될 것”이라며 “12월부터 실적시즌에 들어가는 점을 감안하면 지수와 업종을 기대 대신 현실로 봐야 한다”고 내다봤다. 
 
12월은 코스피와 대형주 강세 예상, 반도체와 정유업종 유망
▲ 12월 국내증시에서 코스피와 대형주 강세가 나타날 것으로 예상됐다. 사진은 서울 중구 KEB하나은행 딜링룸에서 직원들이 일하는 모습. <뉴시스>

코스닥 상장기업은 2017년에 순이익 7조1천억 원을 낼 것으로 예상되는데 시가총액 280조 원을 감안하면 주가수익비율(PER) 39.4배로 집계됐다. 12개월 예상 주가수익비율로 계산하면 코스닥 18.5배, 코스피 9.3배로 2배 가까이 격차가 난다. 

증권업계의 전망을 종합하면 코스피 상장기업은 2017년과 2018년 기준 순이익 전망치가 함께 오르고 있다. 그러나 코스닥 상장기업은 2017년 순이익 전망치가 하향되고 있어 12월에 투자가치와 실적의 경계심리가 높아질 수 있다는 것이다. 

코스피지수 상승을 주도한 IT업종의 경우 3분기까지 누적 순이익 46조 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31% 증가했다. 그러나 코스닥지수를 끌어올린 헬스케어업종은 같은 기간 순이익 1조9천억 원을 올려 지난해 1~3분기보다 7% 줄었다.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가 12월 정례회의에서 기준금리를 올릴 가능성도 주가수익비율이 높게 평가된 코스닥보다 비교적 낮은 코스피지수 상승에 더욱 유리할 것으로 전망됐다.

상장기업들이 연말에 배당을 시작하는 점도 코스피 투자를 끌어낼 요인으로 꼽혔다. 

2016년 기준으로 코스피100지수 상장기업들의 평균 배당성향은 22%인 반면 코스닥100지수 상장기업들은 17%였다. 

코스피100지수 상장기업들이 배당재원을 크게 확충한 점도 배당금 증가로 이어질 가능성을 높였다. 이 상장기업들은 12개월 예상 잉여현금흐름(FCF) 95조 원을 보유할 것으로 전망되는데 지난해보다 30%나 늘어나는 것이다.

이를 감안해 코스피지수는 12월에 2500~2600 사이에서 움직일 것으로 전망됐다. 

이 팀장은 “12월은 주가가치, 실적, 금리, 배당 등을 고려할 때 코스피에 상장한 대형주 중심의 대응전략이 필요하다”며 “반도체 중심의 IT와 정유 중심의 소재업종이 유망하다”고 바라봤다. [비즈니스포스트 이규연 기자]

인기기사

공공기관 경영평가 발표 임박, 작년 낙제생 코레일 LH 한전 올해 성적은? 이상호 기자
삼성중공업 LNG 이중연료 컨테이너선 6척 수주, 추가 12척 협상 중 김호현 기자
삼성전자 낮은 3나노 수율에 '엑시노스2500' 출시 무산?, 대만 연구원 "퀄컴·TS.. 나병현 기자
HD현대중공업, 필리핀 3200톤 초계함 1번함 ‘미겔 말바르함’ 진수 김호현 기자
삼성전자 SK하이닉스 글로벌 투자자에 '엔비디아 대안' 주목, "주가 저평가" 김용원 기자
SK하이닉스 HBM 수율 선두, 외신 "삼성전자 엔비디아 공급이 추격에 관건" 김용원 기자
한화오션 원유운반선 3척 수주 임박, 오만과 그리스 선사에 2026년 인도 류근영 기자
최태원 변호인단 "결혼파탄 2019년이라면 왜 2024년까지 재산 기여 계산했나", 재.. 나병현 기자
HJ중공업, 5600억 새만금국제공항 건설공사 실시설계적격자로 뽑혀 류수재 기자
DL이앤씨, 2450억 규모 GTX-B 재정구간 제3-1공구 노반시설 기타공사 수주 장상유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