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장과머니  증시시황·전망

SKC코오롱PI 목표주가 상향, 3분기 이어 4분기도 실적호조

임용비 기자 yblim@businesspost.co.kr 2017-10-24 07:50:45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SKC코오롱PI 목표주가가 상향조정됐다. 3분기에 사상 최대 실적을 올린 점이 반영됐다.

손세훈 NH투자증권 연구원은 24일 SKC코오롱PI의 목표주가를 기존 3만3천 원보다 21.2% 오른 4만 원으로 높여 잡았다. 투자의견은 ‘매수(BUY)’를 유지했다.
 
SKC코오롱PI 목표주가 상향, 3분기 이어 4분기도 실적호조
▲ 김태림 SKC코오롱PI 대표이사.

SKC코오롱PI는 3분기에 연결기준으로 매출 669억9100만 원, 영업이익 179억5400만 원을 낸 것으로 잠정집계됐다고 23일 밝혔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매출은 61.6%, 영업이익은 105.9% 급증한 것이다.

주력제품인 방열시트용 폴리이미드(PI)필름의 판매호조가 사상 최대 실적을 이끈 것으로 파악됐다. 올레드 디스플레이를 채택한 스마트폰이 증가하면서 올레드 패널에 적용되는 방열시트의 수요도 늘었기 때문이다.|

방열시트용 폴리이미드필름의 3분기 매출은 249억 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30.5% 증가했다.

손 연구원은 “방열시트용 폴리이미드(PI)필름의 성장세가 지속되면서 SKC코오롱PI의 4분기 매출도 지난해 4분기보다 46% 늘어날 것”이라며 “2018년에 중국 스마트폰에서 올레드 패널이 차지하는 비중이 높아지고 신제품인 액상 폴리이미드도 승인과정이 진행되고 있어 신규매출을 낼 수 있을 것”이라고 바라봤다. [비즈니스포스트 임용비 기자]

인기기사

쌍용차 실적 회복 기지개, 한국GM과 르노코리아 전망은 엇갈려 장은파 기자
네오위즈 적자전환은 '성장통'? 김승철 신작 'P의 거짓'으로 반전 자신 임민규 기자
[삼성의 라이벌] 구글 MS 메타 삼성전자 동맹, 애플의 '닫힌 생태계' 맞서 김용원 기자
‘슬램덩크 신드롬’ 30년 만에 재현, '3040' 지갑 열고 '1020' 오픈런 왜? 윤인선 기자
LG엔솔 배터리업계 힘센 '을' 되나, 합작 공장 요청에도 '장고' 여유까지 장상유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