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자동차·부품

박동훈 르노삼성차 대표에서 물러나, 새 대표는 르노 출신이 맡아

임수정 기자 imcrystal@businesspost.co.kr 2017-10-20 17:48:39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박동훈 르노삼성자동차 사장이 4년여 만에 물러난다.   

르노삼성차는 박동훈 대표이사 사장이 31일자로 물러나고 도미니크 시뇨라 르노 글로벌 부사장이 11월1일부터 새 대표이사 사장을 맡게 된다고 20일 밝혔다. 
 
박동훈 르노삼성차 대표에서 물러나, 새 대표는 르노 출신이 맡아
▲ 박동훈 르노삼성자동차 사장.

박 사장은 스스로 사장에서 물러나겠다는 뜻을 밝혔다.

아우디폴크스바겐코리아의 배출가스량 조작 사건에 휘말려 소송을 진행하면서 르노삼성차를 경영하는 데 부담을 느낀 것란 관측도 일각에서 나온다. 

하지만 르노삼성차 관계자는 “박 사장의 소송과 관련해 회사나 본사가 내부에서 논의한 적은 한 번도 없었고 박 사장이 스스로 언급한 적도 없다”며 “억측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박 사장은 르노삼성차에 근무한 4년여 동안 적극적인 소통경영 철학 아래 직원들의 자신감 회복을 위해 노력했다. 2016년 SM6와 QM6를 성공적으로 출시하며 르노삼성차의 재도약에 큰 공헌을 했다.

박 사장이 르노삼성차를 이끌면서 르노삼성차 연간 내수판매량은 2013년 6만 대에서 2016년 11만 대로 2배 가까이 늘었다. 

박 사장은 27년 가까이 국내 수입차업계에 몸담으면서 초대사장을 맡은 폭스바겐코리아를 업계 1위로 키웠다. 수입차업계에서 성과를 밑거름으로 2013년 9월 르노삼성차 영업본부장으로 입사해 2016년 4월 프랑수아 프로보 사장의 후임으로 사장을 맡아왔다. 

시뇨라 새 사장은 프랑스 에섹(ESSEC) MBA를 졸업하고 1991년 르노에 입사했다. 르노에서 재무, RCI KOREA CEO, 닛산 영업 재무 관리 등을 거쳐 현재 글로벌 RCI Bank & Service 부사장을 맡고 있다. [비즈니스포스트 임수정 기자]

인기기사

유진투자 “가스공사 목표주가 상향, 대왕고래 기대감 연말까지 지속” 이상호 기자
KB증권 "체코 원전 수주는 유럽 원전 진출 발판, 한전기술·한전KPS 수혜" 김홍준 기자
유럽연합 중국산 전기차 관세 철회하나, 미국과 중국 사이에서 딜레마 커져 김용원 기자
일본 라피더스 내년 2나노 반도체 시범생산, "TSMC 추격 가능" 자신감 보여 김용원 기자
회장 100일 갓 넘은 정용진의 수시 인사, 신세계그룹에 '득'일까 '실'일까 남희헌 기자
포스코 아르헨티나 리튬 공장서 염산 유출 사고, 600여 근로자 대피 김호현 기자
“중국 LFP 배터리가 삼원계보다 환경친화적” 주장 나와, 니켈 코발트 채굴 과정 환경.. 이근호 기자
HD현대미포 LNG 추진 컨테이너선 프랑스 해운사에 인도, 주문 10척 중 4번째 김호현 기자
LG디스플레이 내년 흑자전환 노려, 정철동 차량용 올레드로 ‘실적반등’ 가속 김바램 기자
애플 비전프로 차기작 포기하나, 삼성 LG '올레도스' 디스플레이 전망 불투명 김용원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