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중공업·조선·철강

현대중공업 등 조선계열사 신용등급 강등

장윤경 기자 strangebride@businesspost.co.kr 2014-11-04 21:01:29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한국기업평가에 이어 나이스신용평가도 현대중공업그룹 계열사의 신용등급을 줄줄이 강등했다.

나이스신용평가는 4일 현대중공업 현대삼호중공업 현대미포조선의 장기신용등급을 하향조정하고 등급전망은 ‘부정적’으로 유지했다.

  현대중공업 등 조선계열사 신용등급 강등  
▲ 권오갑 현대중공업 사장
나이스신용평가는 현대중공업의 신용등급을 ‘AA+’에서 ‘AA’로 낮췄고 현대삼호중공업과 현대미포조선도 ‘AA’에서 ‘AA-’로 낮췄다.

나이스신용평가는 지난 8월 현대중공업과 현대삼호중공업 현대미포조선의 등급전망을 ‘부정적’으로 하향조정했다.

나이스신용평가는 “현대중공업의 3분기 손실 발생 폭이 예상치를 적지 않게 웃돌았다”며 “현대중공업그룹의 조선, 해양육상플랜트 부문에서 과거 대비 의미있는 수준의 수익 창출력 저하가 나타난 것으로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나이스신용평가는 또 “주요 전방산업인 해운업계에서 선박을 많이 보유하는 데 대해 부담을 느끼고 있고 조선업 내 경쟁강도가 심화되는 점 등을 고려할 때 상선부문의 시장환경이 아직까지 불리해 현대중공업의 실적부진은 상당기간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한국신용평가도 이날 현대중공업 신용등급을 ‘AA+’에서 ‘AA’로 한 계단 낮추고 등급전망도 ‘부정적’으로 평가했다.

한국신용평가는 “대규모 공사손실충당금 설정과 공기지연에 따른 비 증가로 수익성이 악화되고 유가 약세로 정유매출이 줄어들 것을 고려해 신용등급을 조정했다”며 “수주와 경영자금 추이, 영업수익성, 재무부담 등 향후 실적에서 개선요인이 확인되지 않으면 등급하향에 대한 압력이 확대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국기업평가은 지난 9월 중순 현대중공업의 장기신용등급을 ‘AA+’에서 ‘AA’로 내렸고 지난달 말 ‘부정적 검토’ 대상에 올렸다. [비즈니스포스트 장윤경 기자]

인기기사

[한국갤럽] 윤석열 지지율 39%, 정당지지율 국민의힘 40% 민주당 33% 이준희 기자
포스코퓨처엠, 호주업체와 음극재용 천연흑연 대량 공급받는 계약 맺어 류근영 기자
삼성전자 올레드TV 확 달라진 존재감, 1위 LG전자 위협하며 판 키운다 나병현 기자
상춘객 기다리는 봄꽃 축제, 동백 매화 벛꽃 산수유 보러 떠나 볼까 신재희 기자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경기 하남갑 전략공천, 이언주는 경기 용인정 경선 이준희 기자
민주당 9차 공천심사 발표, 이인영 김병기 정성호 포함 현역 5명 단수공천 이준희 기자
[총선빅매치] 부산 북강서을, ‘4선 도전’ 김도읍 vs '노무현 정신‘ 변성완 조장우 기자
[총선빅매치] 서울 동대문을 '친명' 장경태 vs '친윤' 김경진, 검찰독재 프레임 맞대결 이준희 기자
중국 러시아에서 발 빼는 현대차그룹, 인도 발판으로 '글로벌 톱' 노린다 허원석 기자
일상부터 예능까지 유튜브에 힘 쏟는 항공사, 스타급 승무원까지 등장 신재희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