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소비자·유통

롯데정보통신 분할 추진, 신동빈 롯데 지배구조개편 가속

이승용 기자 romancer@businesspost.co.kr 2017-09-26 20:30:34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롯데정보통신이 물적분할을 통해 투자부문과 사업부문으로 나뉜다.

롯데정보통신은 신동주 회장이 지분을 많이 보유하고 있어 투자부문이 롯데지주와 합병할 경우 신 회장의 지배력이 더 커지게 된다. 
 
롯데정보통신 분할 추진, 신동빈 롯데 지배구조개편 가속
▲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롯데정보통신은 26일 이사회를 열고 기업분할 안건을 의결했다. 10월 27일 주주총회에서 안건 승인이 완료되면 11월1일 분할한다.

분할방법은 존속 법인이 신설법인의 지분을 100% 보유하는 물적분할 방식이다. 투자부문이 존속법인으로 남고 사업부문이 신설법인으로 설립된다.

기업분할 이후 투자부문은 자회사관리, 신규사업 투자 등에 나서고 사업부문은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가상현실(VR), 증강현실(AR), 블록체인, 헬스케어 등 4차 산업혁명 관련 사업에 역량을 집중한다.

롯데정보통신은 사업부문을 놓고 기업공개(IPO) 등 다양한 방안을 두고 면밀한 검토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롯데정보통신의 지분을 보면 롯데리아(롯데지알에스) 34.53%, 대홍기획 28.50%,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 10.45%,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6.82%, 롯데제과 6.12% 신동주 전 일본롯데홀딩스 부회장 3.99%, 신영자 롯데장학재단 이사장 3.51%, 호텔롯데 2.91% 롯데칠성 1.54% 등이다.

롯데정보통신은 롯데쇼핑 지분 4.81%, 롯데건설 지분 5.29%를 들고 있다. 이를 통해 롯데쇼핑→대홍기획→롯데정보통신→롯데쇼핑의 순환출자 고리가 형성되어 있다.

신동빈 회장은 롯데정보통신 투자부문을 앞으로 만들어질 ‘롯데지주’와 합병할 것으로 예상된다.

롯데그룹은 롯데제과, 롯데쇼핑, 롯데칠성음료, 롯데푸드 4개 계열사를 투자회사와 사업회사로 인적분할한 뒤 4개 투자회사를 합병해 ‘롯데지주’를 만드는 작업을 추진하고 있다.

롯데정보통신 투자부문과 롯데지주가 합병한 다음 지분교환을 위한 유상증자를 실시하면 순환출자고리를 해소할 수 있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은 이 과정에서 롯데지주회사의 지배력을 더욱 늘리고 롯데건설에 대한 지배력도 확대할 수 있다. [비즈니스포스트 이승용 기자]

인기기사

삼성중공업 LNG 이중연료 컨테이너선 6척 수주, 추가 12척 협상 중 김호현 기자
공공기관 경영평가 발표 임박, 작년 낙제생 코레일 LH 한전 올해 성적은? 이상호 기자
삼성전자 SK하이닉스 글로벌 투자자에 '엔비디아 대안' 주목, "주가 저평가" 김용원 기자
한화오션 원유운반선 3척 수주 임박, 오만과 그리스 선사에 2026년 인도 류근영 기자
SK온, '상온에서 구동'되는 리튬메탈 배터리용 고분자 전해질 개발 나병현 기자
HJ중공업, 5600억 새만금국제공항 건설공사 실시설계적격자로 뽑혀 류수재 기자
DL이앤씨, 2450억 규모 GTX-B 재정구간 제3-1공구 노반시설 기타공사 수주 장상유 기자
[여론조사꽃] 윤석열 지지율 27.6%, 정당지지도 민주 39.8% 국힘 27.9% 김대철 기자
ASML 차세대 '하이퍼NA' EUV도 속도 낸다, AI 반도체 공급망 주역으로 부상 김용원 기자
'애플 인텔리전스' 상용화 늦어져, AI 기능 고도화와 외국어 학습에 시간 필요 김용원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