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 기후경쟁력포럼
2024 기후경쟁력포럼
기업과산업  공기업

이양호 마사회 쇄신방안 내놔, 여야는 국감에서 추궁 별러

이한재 기자 piekielny@businesspost.co.kr 2017-09-20 16:34:48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이양호 한국마사회장이 국정감사를 앞두고 일자리문제를 놓고 도마 위에 오를 것으로 보인다.

고용노동부가 마사회 부산경남본부의 법 위반사항을 무더기로 적발한 데 이어 서울본부와 제주본부로 조사를 확대할 계획을 세워 부담이 크다.
 
이양호 마사회 쇄신방안 내놔, 여야는 국감에서 추궁 별러
▲ 이양호 한국마사회장.

20일 정치권에 따르면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농해수위)는 2017년도 국정감사 일정을 잠정적으로 확정했다.

농해수위는 10월12일 농림축산수산부를 시작으로 13일 해양수산부 등을 거쳐 23일 농림축산수산부 산하 공기업인 마사회를 국정감사할 계획을 세웠다.

마사회 국정감사에서는 일자리문제를 집중적으로 다룰 것으로 보인다.

고용노동부는 최근 말관리사 2명의 잇단 자살로 사회적 논란을 빚은 마사회 부산경남본부를 대상으로 특별감독을 벌인 결과 산업안전보건법과 근로기준법 위반사항 632건을 적발했다.

이양호 회장은 지난해 12월 마사회장에 올라 올해 처음 국정감사를 받는다. 이런 상황에서 문재인 정부가 가장 강조하고 있는 일자리문제에서 마사회의 잘못이 부각한 만큼 이 회장의 고심은 깊어질 수밖에 없다.

고용노동부가 마사회의 특별감독 범위를 서울본부와 제주본부로 넓히는 점은 이 회장의 마음을 더욱 무겁게 한다.

일자리문제 외에도 마사회의 방만경영도 국감 도마 위에 오를 것으로 보인다.

농해수위 소속 김철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0일 ‘2017 국정감사’라는 제목의 보도자료를 통해 “마사회 대전지사에서 시간제경마직 질서반장이 대리출근을 통해 출근하지 않은 직원들의 급여 수백만 원을 부당하게 수령한 사실이 드러났다”며 마사회의 방만경영을 지적했다.

18일 마사회 강남지사가 건물 1층 임대카페에 27개월 동안 1억 원가량의 공과금과 관리비를 면제하는 방식으로 제3자에게 부당한 이득을 준 사실을 공개한 데 이어 또 다시 마사회의 방만경영을 지적한 것이다.

김 의원은 “국정농단세력의 그림자가 드러워져 있던 마사회의 방만경영이 그동안 심각했던 것을 보여주는 단적인 사례”라며 “마사회는 전국 지사를 조사해 만연한 내부비리를 근절하고 기강을 바로 잡아야 한다”고 요구했다.

마사회는 20일 “9월 중 경마산업현장의 말 관계자를 중심으로 고용·산업안전보건분야의 쇄신대책을 마련하겠다”는 내용을 담은 경영쇄신안을 발표했다.

마사회는 일자리문제 개선방안 외에 경영기조를 ‘수익과 경쟁’에서 ‘공익과 효율’으로 바꾸고 경마시스템의 중심가치를 ‘경쟁’에서 ‘경쟁과 분배의 조화 및 노동존중’으로 전환한다는 내용, 장외발매소 부작용을 줄이기 위한 제도혁신방안 등도 쇄신안에 담았다.

이 회장은 경영쇄신안과 관련해 “마사회가 국민들로부터 사랑과 신뢰를 받는 공기업이 될 수 있게 최선을 다하겠다”며 “관심 있게 지켜봐 달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이한재 기자]

인기기사

SK하이닉스-TSMC 강해지는 'HBM 동맹', 삼성전자 버거워지는 추격전 나병현 기자
삼성전자 파운드리서 구글도 이탈, 첨단 미세공정 개선 급선무로 떠올라 김바램 기자
기아 모하비 단종하고 셀토스 모델 늘리고, 전기차 시대 내연차 황혼기 다르다 허원석 기자
도시정비 속도 내고픈 서울시, 주민갈등 발목잡혀 신통기획 '신통찮네' 김지영 기자
대우건설 '써밋' 자체사업으로 부산 공략, 백정완 고수익 타운화 전략 통할까 류수재 기자
신영증권 "삼성전자-AMD 3나노 파운드리 협업 암시, 입지 다질 시점 올 것" 나병현 기자
[분양진단] GS건설 올해 분양사업 순항할까, 마포자이힐스테이트 라첼스 주목 장상유 기자
호주 정부, 한화오션·HD현대중공업에 9조 규모 군함 건조 세부 계획안 요구 김호현 기자
[플라스틱 순환경제] EU·미·중 포함 각국 플라스틱 사용·재활용 규제 확대, 한국도 .. 손영호 기자
젠슨 황 엔비디아 지분가치 913억 달러, 5년 만에 30배 늘어 세계 갑부 17위 장상유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