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공기업

박상우 "한국토지주택공사, 임대주택 200만 호 시대 대비"

이한재 기자 piekielny@businesspost.co.kr 2017-09-14 17:13:02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박상우 "한국토지주택공사, 임대주택 200만 호 시대 대비"
▲ 박상우 한국토지주택공사 사장(앞줄 오른쪽)이 14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100만호 임대주택, 100만개의 꿈과 함께하는 주거복지 컨퍼런스’ 행사에서 손병석 국토교통부 1차관(앞줄 가운데)과 함께 박수를 치고 있다.
박상우 한국토지주택공사 사장이 임대주택 200만 호 시대를 대비하겠다고 말했다.

박 사장은 14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토지주택공사가 관리하는 공공임대주택이 100만 호를 넘어선 것을 기념하는 ‘100만 호 임대주택, 100만 개의 꿈과 함께하는 주거복지 컨퍼런스’를 열었다.

박 사장은 “임대주택 100만 호 돌파에 만족하지 않고 ‘장기공공임대 확충’을 위해 양질의 임대주택을 지속적으로 공급해 곧 다가올 200만 호 시대를 대비하겠다”며 “양적확대뿐 아니라 100만 호 임대주택을 플랫폼으로 한 다양한 일자리창출과 주거생활서비스로 ‘따뜻한 주거’와 ‘사회적 가치’를 동시에 실현하겠다”고 말했다.

토지주택공사는 9월 관리하고 있는 전국 공공임대주택 수가 100만 호를 넘어섰다.

국내 전체 임대주택의 47%에 이르는 물량으로 토지주택공사는 1972년 개봉동 임대아파트를 시작으로 지속적으로 임대주택공급을 늘리고 있다.

저렴한 임대주택공급을 통해 국민에게 주거편익을 제공하는 동시에 임대주택 내 다양한 생활지원서비스, 안전·에너지절감기법적용, 미래주택모델개발 등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세미나는 ‘LH임대주택 100만 호 시대의 의미와 과제’라는 주제로 국내는 물론 일본과 홍콩 등 국내외 전문가가 참여해 국내 주거복지 방향과 비전을 논의했다.

첫 번째 세션인 ‘저출산·고령화시대의 주거사다리 구축’에서는 점점 다양해지는 국민의 주거수요에 대응한 공공임대주택의 방향을 제안하는 한편 공공임대주택의 지속가능성을 짚어보기 위해 일본의 사례를 살펴봤다.

두 번째 세션인 ‘공공임대주택의 사회적가치 확대방안’에서는 단순한 주택공급을 넘어 주거서비스라는 개념에서 주거복지를 점검하고 주거서비스 플랫폼, 공공임대주택의 사회적가치 활용방안, 공공주택과 결합된 주거서비스 운영방안 등을 논의했다.

박 사장은 식전행사에서 토지주택공사와 주거복지분야에서 협력하고 있는 사회보장정보원과 업무협력 양해각서를 맺었다.

토지주택공사는 사회보장정보원의 ‘사회복지서비스’를 연계한 서비스를 통해 복지사각지대 해소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토지주택공사 관계자는 “이번 컨퍼런스는 세미나 외에도 각종 전시회와 체험수기 공모전 등 주거복지의 가치를 느낄 수 있는 다양한 행사가 진행됐다”며 “공공임대주택의 발전상과 관련해 사회적 공감대를 확산하는 기회가 됐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이한재 기자]

인기기사

티웨이항공 잦은 운항지연 구조적 문제점 노출, 서유럽 노선 취항 커지는 우려 신재희 기자
현대로템 우즈베키스탄에 K-고속철 사상 첫 수출 결정, 2700억 규모 허원석 기자
[한국갤럽] 윤석열 지지율 26%, 대선주자 지지 이재명 22% 한동훈 15% 김대철 기자
대신증권 “상장 예정 시프트업 목표주가 8만 원, 내년 기업가치 더 커질 수도” 김지영 기자
영화 ‘인사이드 아웃 2’ 1위 등극, OTT ‘선재 업고 튀어’ 최장 1위 기록 경신 김예원 기자
오로라1·캐스퍼EV·아이오닉9, 부산모빌리티쇼서 판도 바꿀 신차 대거 첫선 허원석 기자
삼성물산 평택 삼성전자 반도체공장 마감공사 수주, 1조8656억 규모 장상유 기자
KB증권 “국내 2차전지 소재업체 당분간 실적 부진 불가피, 리튬 가격 하락” 김인애 기자
'지지율 저조' 윤석열 vs '어대한' 한동훈, 채 상병 특검법안 통과로 이어질까 김대철 기자
미국 상원의원, 상무부에 SK하이닉스 투자 관련 반도체법 보조금 지급 촉구  이근호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