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자동차·부품

현대기아차, 허리케인 '어마'에 대비해 미국공장 가동 일시 중단

박소정 기자 sjpark@businesspost.co.kr 2017-09-11 16:49:27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현대기아차가 미국에서 발생한 허리케인 ‘어마’의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현지 가동을 중단한다.

현대기아차는 11일 현대차 앨라배마 공장을 오후 2시45분부터 13일까지 이틀 동안, 기아차 조지아 공장을 오전 6시45분부터 12일까지 하루 동안 중단한다고 밝혔다.
 
현대기아차, 허리케인 '어마'에 대비해 미국공장 가동 일시 중단
▲ 현대자동차 미국 앨라배마 공장 입구 <현대자동차>

현대기아차 관계자는 “미국 현지 공장이 허리케인 어마의 간접 영향권에 들어갈 것으로 예상돼 가동을 잠시 멈추기로 했다”며 “허리케인 어마의 이동경로를 지켜보며 대책을 세울 것”이라고 말했다.

기아차의 경우 상황에 따라 중단 기간이 늘어날 수도 있다.

현대차와 기아차 미국 공장이 있는 앨라배마 주와 조지아 주는 플로리다 주 북쪽에 위치해 있어 경우에 따라 이번 허리케인의 영향권에 들어갈 수도 있다. [비즈니스포스트 박소정 기자]

인기기사

HD한국조선해양 카타르 훈풍에 고가 일감 가득, 정기선 업황 변동도 '자신' 류근영 기자
킨텍스 제3전시장 발주 가시화, '6천억' 공사에 대형 건설사 총출동 전망 류수재 기자
삼성전자는 '인간형 로봇’ LG전자는 ‘서빙·물류로봇’, 로봇사업 다른 길 이유 조장우 기자
삼성전자 갤럭시S24 울트라 원가 부담 커진다, 노태문 가격 경쟁력 유지 총력 김바램 기자
강동원 등에 업고 손익분기점 노리는 ‘천박사’, CJENM 고민 여전히 깊은 이유 윤인선 기자
LG엔솔 유럽 입지 '단단', EU의 중국 견제 더해져 비중국 세계1위 '청신호' 류근영 기자
SM엔터테인먼트 라이즈로 보이그룹 명가 증명, 올해 사상 첫 매출 1조 기대 조충희 기자
한국전력 전기요금 인상 절실, 김동철 ‘전제조건’인 자구안 마련 총력 태세 이상호 기자
‘추캉스’ 아직 끝나지 않았다, 서울 낙산성곽 걷고 한강 드론쇼에 전통연희 보고 박혜린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 중동 3개국 현장 방문, “중동은 미래 먹거리·기술 보고” 김바램 기자
비즈니스피플배너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