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이트  기자의 눈

문재인, '적폐청산'과 '국민통합' 함께 이룰 지혜 보여줄까

김재창 기자 changs@businesspost.co.kr 2017-05-10 18:09:21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문재인, '적폐청산'과 '국민통합' 함께 이룰 지혜 보여줄까  
▲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관 로텐더홀에서 열린 대통령 취임식을 마친 뒤 국회를 나서고 있다.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19대 대선에서 557만 표라는 역대 대선 최다 득표차로 승리를 거둔 가장 큰 원동력은 ‘적폐청산’이었다.

문 대통령은 대선기간 내내 적폐청산을 핵심공약으로 내세웠는데 이는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의 ‘새정치’나 ‘미래’,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의 ‘좌파로부터 자유민주주의 체제수호’와는 대비되는 대선 아젠다였다.

지난 겨울 차가운 아스팔트에서 촛불을 든 수많은 국민들은 문 대통령의 이 공약에 손을 들어줌으로써 적폐청산이 이 시대가 요구하는 핵심과제의 하나임을 증명해 보였다.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촛불집회를 주도했던 박근혜정권퇴진 비상국민행동(퇴진행동)은 10일 “촛불 민주주의의 힘으로 부패한 권력을 바꿔낸 역사적 순간을 환영한다”며 “이번 선거가 변화의 끝이 아니라 시작임을 알고 있다”고 밝혔다.

새로 출범한 문재인 정부는 적폐청산뿐만 아니라 또 다른 과제도 안고 있는데 다름아닌 국민통합이다.

10일 문 대통령으로부터 초대 국무총리 후보자로 지명된 이낙연 전남지사는 언론과 인터뷰에서 “적폐청산과 국민통합이 잘못 들으면 상충하는 것처럼 들릴 수 있는데 상충하는 것이 아니고 두 가지가 함께 가야할 과제라고 생각한다”며 “두 가지를 함께 갈 수 있도록 지혜롭게 임하겠다”고 말했다.

‘원칙있는’ 적폐청산으로 국민통합을 이뤄내겠다는 발언으로 해석된다.

그럼 원칙있는 적폐청산은 무엇일까. 문 대통령의 연설 속에 힌트가 담겨 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취임선서식에서 “문재인 정부 하에서는 정경유착이라는 단어가 완전히 사라질 것”이라며 “문재인과 더불어민주당 정부에서 기회는 평등하고 과정은 공정하며 결과는 정의로울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아울러 재벌개혁에도 앞장서겠다고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선거운동 때 “무조건 용서하는 것이 포용과 통합이라고 말할 순 없다”며 “대한민국을 이 지경으로 만든 특권과 부정부패는 헌법의 이름으로 바로잡아야 한다. 바로 그것이 통합의 출발”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하지만 적폐청산과 국민통합이 말처럼 쉽게 될 것으로 보이지는 않는다.

수십년간 누적된 우리사회의 폐단(적폐)이 대통령 한 사람 바뀌었다고 바로 청산될 것이라고 보는 게 오히려 순진한 생각에 가깝다.

일부에서는 벌써 ‘정치보복’ 운운하며 새 정부의 개혁에 반기를 들 조짐도 나타나고 있다.

어느 나라에서나 마찬가지이지만 청산이나 개혁에는 기득권세력의 저항이 따르게 마련이다.

하지만 그럴수록 고통 없이 ‘새 대한민국’을 만들 수 없다는 평범한 사실을 명심해야 한다.

곪은 상처를 들어내고 새 살이 돋기 위해 의사의 ‘메스’가 필요하듯 망가질 대로 망가진 대한민국호를 수선하기 위해선 일정 정도의 아픔을 감내해야 한다는 얘기다.

프랑스 작가 알베르 카뮈는 “어제의 범죄를 처벌하지 않는 것이야말로 내일의 범죄를 고무하는 것”이라고 얘기했는데 지금 우리사회가 곱씹어 볼 말이 아닐까 싶다. [비즈니스포스트 김재창 기자]

인기기사

테슬라 '4680 배터리' 자체 생산 중단 가능성, LG엔솔 삼성SDI 수혜 기대 이근호 기자
한화오션 HD현대중공업 수주경쟁 불붙어, 김동관 vs 정기선 '승계 문턱' 격돌 류근영 기자
가덕도신공항 부지공사 2차 입찰도 유찰, 현대건설 컨소시엄 단독 참여 류수재 기자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합병 막바지, 박세창 금호건설 유동성 확보 서두르나 김홍준 기자
TSMC 'SK하이닉스 HBM4' 설계와 파운드리 맡을 듯, AI 수혜 더 커지나 김용원 기자
LG엔솔 테슬라용 4680 리튬 배터리 오창서 8월 양산, 배터리업계 최초 김호현 기자
현대차증권 "HBM 공급부족, 삼성전자 마이크론 및 관련 장비주 주목" 정희경 기자
[리얼미터] 윤석열 지지율 32.1%, 정당지지도 민주당 37.2% 국민의힘 36.2% 김대철 기자
중국 HBM 상용화 고전, 삼성전자 SK하이닉스 향한 의존도 더 커진다 김용원 기자
중국 '반고체' 기술이 전고체 배터리 시장 개막 늦추나, 대량생산 장점 갖춰 김용원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