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항공·물류

산업은행·해양진흥공사 HMM 전환사채 전환권 행사, 지분율 둘 다 30%로

신재희 기자  2024-06-21 17:13:27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비즈니스포스트] KDB산업은행과 한국해양진흥공사가 HMM 지분율을 각각 30% 이상으로 끌어올렸다.

HMM은 21일 제195회 무보증 사모 전환사채의 채권자가 주식전환권을 청구했다고 공시했다.
 
산업은행·해양진흥공사 HMM 전환사채 전환권 행사, 지분율 둘 다 30%로
▲ KDB산업은행이 보유한 HMM 전환사채의 전환권을 행사했다.

채권자는 KDB산업은행과 한국해양진흥공사로 각각 보유한 1천억 원 규모의 전환사채를 모두 주식으로 바꿨다.

전환가액은 1주당 5천 원으로 KDB산업은행과 한국해양진흥공사는 이번 전환권 행사로 HMM 신주를 2천만 주씩 각각 취득하게 된다. 

신주의 상장예정일은 7월15일이다.

신주 취득으로 산업은행의 HMM 지분율은 기존 29.79%에서 30.87%로 늘어난다. 21일 종가기준 보유 지분가치는 4조4천억 원에 이른다.

HMM의 2대주주인 한국해양진흥공사의 지분율도 30.3%로 높아진다. 21일 종가기준 보유 지분가치는 4조3천억 원에 이른다.

HMM의 잔여 전환사채 규모는 1조3800억 원이다. 전환가액은 1주당 5천 원으로 전환시 모두 2억7600주가 신주 발행된다.

KDB산업은행과 한국해양진흥공사는 지난해 각각 보유한 HMM 지분매각을 추진했지만 우선협상대상자인 하림그룹과 협상과정에서 합의점을 찾지 못해 계약 체결에 실패했다. 신재희 기자 

인기기사

한수원 체코 원전 수주에 웨스팅하우스 "동의 없이 불가능", CEZ "상황 주시" 김용원 기자
테슬라 4680 배터리 자체 생산 포기할 가능성, LG엔솔 수혜 전망 떠올라 김용원 기자
삼성전자 갤럭시 버즈3 프로 예정대로 24일 출시, “품질 검사 강화해 재점검” 류근영 기자
한화그룹 5개 계열사 'RSU 제도' 팀장까지 확대, "주인의식 강화 효과" 나병현 기자
한수원 체코 원전사업에 현지 전문가 회의적, "비용 증가와 기술분쟁 리스크" 김용원 기자
[미디어토마토] 국민 54.1% “윤석열 탄핵소추 청원 청문회 개최에 찬성” 조장우 기자
황주호 한수원 원전 수주 끝까지 챙긴다, "웨스팅하우스와 소송 합의 볼 것" 김홍준 기자
윤석열 탄핵청문회 입장하던 전현희 부상 당해, 정청래 “형사고발 검토” 김대철 기자
LG전자 칠러 신제품 터보 히트펌프, ‘올해의 에너지위너상’ 대상 수상 나병현 기자
두산에너빌리티 미국서 SMR 수주 기대 커져, 박정원 두산그룹 사업개편 주주 불만 잠재.. 신재희 기자

댓글 (1)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조선인
좋은 기사 감사합니다.   (2024-06-22 13:22: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