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 총선
2024 총선
시민과경제  기후환경

UN "아프리카 2030 기후목표 달성 어려워, 재생에너지 전환 자금 부족"

손영호 기자 widsg@businesspost.co.kr 2024-03-05 14:15:29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UN "아프리카 2030 기후목표 달성 어려워, 재생에너지 전환 자금 부족"
▲ 에티오피아 아디스바바에 위치한 아프리카연합(AU) 본부에 걸려 있는 아프리카 연합 회원국 국기들. <연합뉴스>
[비즈니스포스트] 아프리카 국가들이 기후대응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필요한 자금을 확보하기 쉽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4일(현지시각) 로이터가 인용해 보도한 유엔(UN) 산하 아프리카 경제위원회(UNECA) 분석에 따르면 아프리카는 2030년까지 달성하기로 약속한 재생에너지 목표를 위해 28억 달러(약 3조7360억 원) 넘는 외부 투자를 받아야 한다.

UNECA는 현재 아프리카로 들어오는 투자금이 글로벌 시장에서 2%에 불과하다며 아프리카 국가들의 자금 동원 능력을 고려하면 부족한 금액은 25억 달러(약 3조3357억 원) 이상이 될 것으로 분석했다.

하난 모르시 UNECA 수석 경제학자는 로이터를 통해 “기후대응을 위한 자금이 부족해 피해를 입고 이를 복구하기 위한 비용이 드는 악순환이 만들어지고 있다”며 “아프리카 국가들은 현재 기후변화로 국내총생산(GDP)의 5%에 해당하는 경제적 피해를 입고 있다”고 말했다.

UNECA 보고서에 따르면 2021년 기준 아프리카 주민 1명당 이산화탄소 배출량은 1.04톤이었다. 이는 세계 평균과 비교하면 약 4분의1 수준이다.

그러나 평균 기온 상승폭은 1991년부터 2022년까지 0.3도가 올라 세계 평균치인 0.2도를 웃돌았다.

모르시는 “아프리카 국가들이 지고 있는 막대한 빛이 문제를 가중시키고 있다”며 “현재 아프리카 국가들이 지고 있는 채무의 이자율은 평균 1.7%가 넘는데 이는 다른 대륙 국가보다 높다”고 설명했다.

클라버 가테테 UNECA 사무총장도 로이터를 통해 “아프리카 국가들이 높은 이자를 내는 이유는 낮은 국가 신뢰도와 리스크 때문인 만큼 해결 방법을 찾아야 한다”며 “이 문제 때문에 아프리카 국가들에 지금까지 누적된 경제적 손실은 745억 달러(약 99조 원)에 가깝다”고 말했다. 손영호 기자

인기기사

22대 총선 성적 21대보다 국힘 5석 늘고 민주 5석 잃어, 조국혁신당 12석 개혁신.. 이준희 기자
안철수 이름 석 자로 이기다, 친윤에 숨죽이다 국힘 대선주자 대안으로 부상 허원석 기자
미국 미시건주 홀란드 시의회, LG엔솔 배터리공장 확장 따른 인프라 계획 승인 김호현 기자
태영건설 자금조달 순항에 워크아웃 청신호, 윤세영 워크아웃 문턱 넘나 류수재 기자
이준석 3전4기 끝에 국회의원 배지, 개혁신당 향후 진로는 무거운 짐 김홍준 기자
LG엔솔 전기차 배터리 가뭄의 단비는 ESS, 김동명 ESS용 LFP배터리 강화 김호현 기자
4·10 총선 민주당 압승, '설화'와 '의료분쟁'이 정권심판 불길 더 키웠다 조장우 기자
애플 새 아이폰에 AI기술 대거 탑재 '대반격', 노태문 삼성전자 AI폰 선두 지키기 .. 김바램 기자
경기 고양갑 민주 김성회 당선 확실, 녹색정의당 심상정 3위로 낙선 유력 김대철 기자
고민정 민주당 대표 여성 정치인으로 발돋움, 서울 광진을에서 재선 성공 정희경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