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바이오·제약

"최태원, SK의 신성장산업 인적분할하면 더 큰 가치 창출"

남희헌 기자 gypsies87@businesspost.co.kr 2016-09-21 14:33:44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지주회사인 SK의 성장산업을 육성하기 위해 사업부문을 일부 인적분할 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SK는 IT서비스를 비롯해 바이오와 보안 등의 신사업을 펼치고 있는데 최 회장이 이 사업을 인적분할해 직접 지배할 경우 기업가치가 더 높은 평가를 받을 수 있다는 것이다.

  "최태원, SK의 신성장산업 인적분할하면 더 큰 가치 창출"  
▲ 최태원 SK그룹 회장.
전용기 현대증권 연구원은 21일 “SK가 주주가치를 높이기 위해 인적분할할 가능성이 있다”며 “IT서비스를 포함한 새 성장산업부문이 인적분할 대상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SK가 새 성장산업부문을 집약적으로 육성하기 위해 인적분할하는 편이 더욱 적합하다는 것이다.

SK는 현재 IT서비스를 자체사업으로 하고 있고 SK바이오팜과 SK엔카닷컴 등을 신성장산업부문으로 육성하고 있다. 하지만 자회사인 SK이노베이션과 SK텔레콤, SKE&S의 실적과 함께 연결실적으로 묶여 반영되면서 그 가치를 제대로 평가받지 못하고 있다.

올해 지배주주순이익 기준으로 SK에서 SK이노베이션과 SK텔레콤이 차지하는 비중은 각각 35%, 25%에 이른다. SK의 신성장산업부문인 IT서비스와 바이오, 보안, 신소재, 모듈부문이 차지하는 비중은 20%에 그친다.

전 연구원은 “IT서비스, 바이오, 보안, 모듈, 신소재 등의 새로운 성장부문을 인적분할해 신성장산업 지주회사를 분할신설한 뒤 오너가 직접 지배하면 긍정적 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된다”고 분석했다.

SK가 신성장산업부문을 인적분할할 경우 SK는 SK이노베이션과 SK텔레콤 등을 포괄하는 순수지주회사와 신성장산업부문의 사업지주회사로 재편된다.

인적분할된 사업지주회사의 경우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지분 23.4%를 그대로 유지해 지배력을 계속 확보하게 된다.

이 사업지주회사는 바이오계열사인 SK바이오텍과 SK바이오팜, 보안계열사인 SK인포섹, 반도체계열사인 에센코어 등을 100% 자회사로 두고 중고차거래계열사 SK엔카닷컴은 50%의 지분을 보유한 자회사로 둘 수 있다고 전 연구원은 예상했다.

다만 분할신설한 신성장산업회사가 IT서비스를 제외한 다른 부문이 아직 확실한 현금창출원(캐시카우) 역할을 수행하지 못해 투자재원 조달과 현금흐름에 있어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

전 연구원은 “IT서비스부문의 연간 상각전이익(EBITDA)이 4천억 원에 이르고 있고 분할 때 대차대조표상의 차입금을 최소한으로 해 분할한다면 현금을 차입할 여력도 커질 수 있어 우려할 필요는 없다”고 내다봤다. [비즈니스포스트 남희헌 기자]

비즈니스피플배너

인기기사

엔비디아 TSMC 의존 끊는다, 젠슨 황 CEO "삼성전자 인텔 파운드리도 활용" 김용원 기자
JYP엔터 자체 플랫폼 구축 시동, SM 카카오 하이브 3각 관계 속 독자노선 찾나 임민규 기자
없어서 못 파는 엔비디아 AI 칩, 이재용 삼성전자 파운드리 수주 기회 잡나 나병현 기자
LG엔솔 스텔란티스 배터리공장 무산 위기, 캐나다에선 연방정부 비판 목소리 이근호 기자
인공지능 열풍에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반도체 수혜, 파운드리는 TSMC '독식' 김용원 기자
버블 운영사 디어유 “JYP 자체 팬플랫폼 개발 사실 아냐, 관계 공고 ” 임민규 기자
윤석열 공들인 테슬라 전기차공장 인도로 '유턴', 한국 유치 불확실성 커져 김용원 기자
유명 팁스터 "퀄컴, 스냅드래곤8 4세대의 삼성전자 3나노 활용 계획 취소" 나병현 기자
키움증권 "포스코홀딩스 2차전지 소재 부각, 4분기 광양 리튬공장 가동" 허원석 기자
이베스트증권 “엘앤에프, 하이니켈 양극재로 고객 다변화와 마진 확대” 류근영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