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바이오·제약

한화갤러리아타임월드, 서울 시내면세점 내년도 적자 볼 듯

백설희 기자 ssul20@businesspost.co.kr 2016-09-20 19:39:22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한화갤러리아타임월드가 서울 시내면세점에서 2018년 상반기까지 적자를 볼 것으로 예상됐다.

김규리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20일 “한화갤러리아타임월드는 대전백화점과 제주면세점의 경우 양호한 실적을 이어가겠지만 서울 시내면세점(갤러리아면세점63)이 문제”라며 “갤러리아면세점63은 2018년 3분기가 돼야 흑자전환할 것”이라고 파악했다.

  한화갤러리아타임월드, 서울 시내면세점 내년도 적자 볼 듯  
▲ 한화갤러리아면세점.
김 연구원은 “서울 시내면세점 경쟁은 2016년 하반기 추가 특허 입찰 이후 더 심화될 것”이라며 “수익성 개선과 외형성장을 동시에 잡기 힘든 상황이 지속되고 있다”고 진단했다.

갤러리아면세점63은 올해 영업손실 322억 원을 낼 것으로 추정된다. 대전백화점은 310억 원, 제주면세점은 16억 원의 영업이익을 낼 것으로 예상된다.

갤러리아면세점63은 내년 총매출 2790억 원, 영업손실 130억 원을 거둬 적자를 계속 볼 것으로 파악됐다. 2016년 예상치보다 총매출은 34.2% 늘어나고 영업손실은 192억 원 줄어드는 것이다.

김 연구원은 “내년 갤러리아면세점63은 총매출이 크게 늘어나겠지만 판촉비 부담으로 적자가 이어질 것”이라고 분석했다.

갤러리아면세점63은 2017년에 송객수수료 등을 포함해 마케팅비용으로 약 800억 원을 지출할 것으로 추산된다. 면세점업계는 통상 외국인 관광객을 유치하는 조건으로 여행사에 매출의 20% 이상에 해당하는 금액을 송객수수료로 지불하고 있다. [비즈니스포스트 백설희 기자]

비즈니스피플배너

인기기사

엔비디아 TSMC 의존 끊는다, 젠슨 황 CEO "삼성전자 인텔 파운드리도 활용" 김용원 기자
JYP엔터 자체 플랫폼 구축 시동, SM 카카오 하이브 3각 관계 속 독자노선 찾나 임민규 기자
없어서 못 파는 엔비디아 AI 칩, 이재용 삼성전자 파운드리 수주 기회 잡나 나병현 기자
LG엔솔 스텔란티스 배터리공장 무산 위기, 캐나다에선 연방정부 비판 목소리 이근호 기자
인공지능 열풍에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반도체 수혜, 파운드리는 TSMC '독식' 김용원 기자
버블 운영사 디어유 “JYP 자체 팬플랫폼 개발 사실 아냐, 관계 공고 ” 임민규 기자
윤석열 공들인 테슬라 전기차공장 인도로 '유턴', 한국 유치 불확실성 커져 김용원 기자
유명 팁스터 "퀄컴, 스냅드래곤8 4세대의 삼성전자 3나노 활용 계획 취소" 나병현 기자
키움증권 "포스코홀딩스 2차전지 소재 부각, 4분기 광양 리튬공장 가동" 허원석 기자
이베스트증권 “엘앤에프, 하이니켈 양극재로 고객 다변화와 마진 확대” 류근영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