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바이오·제약

한화갤러리아타임월드, 서울 시내면세점 내년도 적자 볼 듯

백설희 기자 ssul20@businesspost.co.kr 2016-09-20 19:39:22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한화갤러리아타임월드가 서울 시내면세점에서 2018년 상반기까지 적자를 볼 것으로 예상됐다.

김규리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20일 “한화갤러리아타임월드는 대전백화점과 제주면세점의 경우 양호한 실적을 이어가겠지만 서울 시내면세점(갤러리아면세점63)이 문제”라며 “갤러리아면세점63은 2018년 3분기가 돼야 흑자전환할 것”이라고 파악했다.

  한화갤러리아타임월드, 서울 시내면세점 내년도 적자 볼 듯  
▲ 한화갤러리아면세점.
김 연구원은 “서울 시내면세점 경쟁은 2016년 하반기 추가 특허 입찰 이후 더 심화될 것”이라며 “수익성 개선과 외형성장을 동시에 잡기 힘든 상황이 지속되고 있다”고 진단했다.

갤러리아면세점63은 올해 영업손실 322억 원을 낼 것으로 추정된다. 대전백화점은 310억 원, 제주면세점은 16억 원의 영업이익을 낼 것으로 예상된다.

갤러리아면세점63은 내년 총매출 2790억 원, 영업손실 130억 원을 거둬 적자를 계속 볼 것으로 파악됐다. 2016년 예상치보다 총매출은 34.2% 늘어나고 영업손실은 192억 원 줄어드는 것이다.

김 연구원은 “내년 갤러리아면세점63은 총매출이 크게 늘어나겠지만 판촉비 부담으로 적자가 이어질 것”이라고 분석했다.

갤러리아면세점63은 2017년에 송객수수료 등을 포함해 마케팅비용으로 약 800억 원을 지출할 것으로 추산된다. 면세점업계는 통상 외국인 관광객을 유치하는 조건으로 여행사에 매출의 20% 이상에 해당하는 금액을 송객수수료로 지불하고 있다. [비즈니스포스트 백설희 기자]

인기기사

HD현대마린솔루션, 상장 후 첫 지분투자로 해양 분야 인공지능 기술 확보 류근영 기자
LG에너지솔루션, 배터리 셀 하루 만에 설계하는 인공지능 솔루션 개발 류근영 기자
삼성전자 TSMC 더 커지는 격차, 이재용 ‘2030 시스템반도체 1위’ 산 넘어 산 나병현 기자
한전 전사 혁신 워크숍 개최, 김동철 “주인의식 가지고 장기적으로 봐야” 손영호 기자
에이피알 미국 성공 이어 유럽 도전장, K뷰티 성장세에 탄력 더 붙이나 김예원 기자
금투세 시행 추가 유예 가능성, 개인투자자 '코스피 3000' 견인차 될까 류수재 기자
해상풍력 ‘쩐의 전쟁’, SK오션플랜트 ‘부유식’ 확장 vs GS엔텍 ‘모노파일’ 집중 신재희 기자
채 상병 특검법안 거부권으로 요동치는 국회, 윤석열 인구확대 정책도 험로 조장우 기자
신동국 중심 한미약품그룹 새판 짜기, 임종윤 임주현 임종훈 어떤 역할 맡나 장은파 기자
[구조조정 쓰나미] 빅테크 ‘AI 열풍’의 그림자, 포스트 코로나 '감원 한파’ 거세져 이근호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