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과경제  기후환경

기상 예보 오보 계속 낸 호주 기상청, “기후변화로 예측 어렵다” 해명

손영호 기자 widsg@businesspost.co.kr 2023-12-31 12:04:44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기상 예보 오보 계속 낸 호주 기상청, “기후변화로 예측 어렵다” 해명
▲ 18일(현지시각) 온대성 사이클론 재스퍼에 침수된 호주 퀸즈랜드주 케언즈시 주택가. <연합뉴스>
[비즈니스포스트] 호주 기상청이 기후변화가 기상 예보의 정확도를 저해하고 있다는 해명을 내놨다.

31일(현지시각) 블룸버그는 호주 기상청이 계속되는 오보에 시민들로부터 비난을 받고 있다고 보도했다.

머레이 와트 호주 농업부 장관은 호주 현지 라디오 방송을 통해 “기후변화가 우리 기상 에보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며 “우리가 그동안 사용해온 기상 예측 모델들은 현재 바뀐 기후에 적용하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와트 장관은 이어 “현재 기상청의 많은 직원들이 새로운 기후에 적용할 수 있는 기후 예측 모델 개발을 서두르고 있으니 양해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호주 기상청을 향한 비난 수위가 강화된 것은 지난주 호주 퀸즈랜드주를 강타한 온대성 사이클론 ‘재스퍼’의 경로 예측에 실패하면서부터다.

재스퍼로 인해 퀸즈랜드를 비롯한 호주 동해안에서는 9명의 사망자가 발생했고 강풍과 홍수로 정전이 발생하는 등 수천 명이 재산피해를 봤다.

블룸버그는 31일 기준 퀸즈랜드 일대의 전력이 일주일 넘게 복원되지 않아 피해 복구 작업이 더뎌지고 있다고 전했다.

와트 장관은 재난관리청장도 겸임하고 있어 기상청과 함께 비난의 대상에 올랐다.

와트 장관은 “기상학 자체가 완벽한 학문은 아니다”며 “호주 기상청은 분명히 더 잘할 수 있고 나는 거기에 기대를 걸고 있다”고 해명했다. 손영호 기자

인기기사

‘팰리세이드가 이렇게 바뀐다고?’, 역대 최고성능에 확 달라진 디자인 입는다 허원석 기자
삼성전자 '엔비디아 GPU' 10분의 1 가격 AI칩 만든다, 경계현 시스템반도체 '대.. 나병현 기자
[여론조사꽃] 윤석열 지지율 25.7%로 급락, 총선 패배 책임은 윤석열 54.1% 김대철 기자
배민 쿠팡이츠 요기요 무료 배달 본격화, 그런데 소비자 체감 별로인 이유는 윤인선 기자
LG에너지솔루션 작년 전기차용 배터리 시장 점유율 2위, 삼성SDI 4위 류근영 기자
9년 만에 해외건설 400억 달러 목표 청신호, 대어급 프로젝트 줄줄이 따온다 류수재 기자
나홀로 질주하는 하이브, 국내 아일릿 이어 북미 캣츠아이도 성공신화 쓸까 장은파 기자
구글 '픽셀9' 삼성전자 신형 엑시노스 5G 모뎀 탑재 전망, 위성통신도 지원 김용원 기자
50년 만에 중동전쟁 가능성, 고유가·고물가·고환율 쓰나미로 세계경제 대혼란 공포 커져 김승용 기자
'수수료 무료는 기본' 다양한 혜택으로 무장, 내게 맞는 해외 특화카드는 조혜경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