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중공업·조선·철강

정몽일, 현대기업금융에 복귀해 현대중공업과 분리 추진

남희헌 기자 gypsies87@businesspost.co.kr 2016-09-05 15:58:26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정몽준 현대중공업 최대주주의 동생인 정몽일 전 현대기업금융 회장이 현대기업금융 대표이사를 맡으며 경영에 복귀했다.

현대중공업이 비핵심 계열사의 지분을 처분하는 과정에서 정몽일 전 회장에 현대기업금융의 지분을 넘긴 데 따른 후속조치다.

  정몽일, 현대기업금융에 복귀해 현대중공업과 분리 추진  
▲ 정몽일 전 현대기업금융 회장.
정몽일 대표는 향후 현대기업금융을 현대중공업그룹으로부터 계열분리해 독자경영의 길을 걸을 것으로 관측된다.

5일 업계에 따르면 정 전 회장이 8월 현대중공업의 금융자회사인 현대기업금융의 새 대표이사에 올랐다.

현대중공업이 자구계획안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정 전 회장에게 현대기업금융의 지분을 넘긴 데 따른 것이다.

현대중공업은 자구계획안에 따라 7월 말 보유하고 있던 현대기업금융 지분 72.1% 가운데 62.2%를 매각했다.

이 가운데 31%가 현대미래로에 매각됐는데 현대미래로가 정몽일 회장이 7월20일에 설립한 회사라는 점을 고려하면 사실상 정 전 회장에게 경영권을 넘긴 것으로 볼 수 있다. 나머지 지분 31.2%는 범 현대가가 나눠 사들인 것으로 추정된다.

정 대표는 현대기업금융의 자회사인 현대기술투자의 대표이사도 겸직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로써 정 전 회장은 현대미래로→현대기업금융→현대기술투자의 지배구조를 짜게 됐다.

정 대표는 지난해 5월 현대중공업그룹이 금융계열사 재편작업에 착수하자 보유하고 있던 현대기업금융의 지분 4.6%을 모두 처분하고 대표이사 회장에서 퇴임했다. 하지만 정 대표는 이번 현대기업금융 지분 인수를 통해 1년3개월 만에 경영일선에 복귀하게 됐다.

현대중공업이 어떤 배경에서 정 대표에게 현대기업금융의 지분을 매각했는지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다만 정 대표가 현대기업금융을 인수하기 위해 현대미래로라는 새로운 회사를 세울 때 현대중공업그룹 측과 미리 협의했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일각에서는 현대중공업이 애초에 하이투자증권을 매각하려고 했지만 매각이 난항을 겪자 다른 금융계열사인 현대기업금융 매각으로 방향을 선회했는데 이 과정에서 정 대표가 경영에 복귀하는 그림을 그린 것이라는 말도 나온다.

현재 현대미래로는 현대중공업과 함께 계열사로 분류돼있다. 하지만 현대중공업이 애초 비핵심 계열사를 모두 매각하는 것으로 구조조정 방향을 잡았기 때문에 곧 계열분리를 해 정 대표가 현대기업금융의 독자경영에 나설 가능성이 큰 것으로 관측된다. [비즈니스포스트 남희헌 기자]

인기기사

엔비디아 AI 반도체 공급부족 해소, SK하이닉스 삼성전자 HBM 호황 하반기 더 '강력' 김용원 기자
박정원 두산 원전사업 자신감, 그룹 지배구조 개편 종착지는 10대 그룹 회복 신재희 기자
현대건설 삼성E&A 대우건설 쿠웨이트 수주 도전, 중동의 새 시장으로 떠올라 김바램 기자
현대차증권 "SK하이닉스 'HBM 1등' 매력 지속, 올해 영업이익 신기록 가능" 나병현 기자
SK텔레콤 투자한 조비에비에이션, 수소동력 eVTOL 840㎞ 시험비행 성공 이근호 기자
SK이노베이션 17일 이사회 개최, SKE&S 합병할지 결론 낼 듯 신재희 기자
영화 ‘인사이드 아웃2’ 관객 700만 명 돌파하며 5주 연속 1위, OTT ‘돌풍’ .. 김예원 기자
배달의민족 사실상 ‘항복선언’, 쿠팡이츠와 출혈경쟁 끝내고 수익성으로 선회 김예원 기자
[한국갤럽] 국민 47% "축구 국가대표 감독으로 홍명보 선임은 잘된 일" 조장우 기자
삼성증권 두산밥캣 주식 중립의견으로 하향, "시장은 순수 영업회사 선호" 윤휘종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