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금융

중국 안방보험, 알리안츠생명 대주주 적격성 심사 신청

최석철 기자 esdolsoi@businesspost.co.kr 2016-08-30 18:22:26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중국 안방보험이 한동안 중단했던 알리안츠생명의 한국법인 인수 작업을 본격화한다.

30일 금융위원회에 따르면 안방보험은 25일 금융위원회에 대주주 적격성 심사를 신청했다. 인수계약을 맺은 지 다섯달 만이다.

  중국 안방보험, 알리안츠생명 대주주 적격성 심사 신청  
▲ 우샤오후이 안방보험그룹 회장.
금융회사 지배구조법상 법인 또는 개인이 국내 금융회사의 최대주주가 되려면 금융당국으로부터 인수자 자격이 있는지를 심사받아야 한다.

안방보험은 4월 알리안츠생명 한국법인을 인수하기로 하고 독일 알리안츠그룹과 300만 달러(35억 원) 규모의 주식매매계약을 맺었다.

하지만 안방보험이 그 뒤 다섯달 동안 대주주 적격성 심사를 신청하지 않으면서 인수를 포기한 것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됐다. 안방보험이 2015년 2월에 동양생명을 인수한 뒤 3월에 대주주 적격성 심사를 신청했을 때와 다른 모습이었기 때문이다.

안방보험이 국제회계기준(IFRS4) 2단계 적용으로 자본금 확충에 부담을 느낀 데다 저금리 때문에 수익성이 악화될 것을 우려해 인수 자체를 재검토하고 있다는 말도 나왔다.

중국자본이 사드(고고도미사일 방어체계) 배치 결정에 영향을 받아 국내에서 철수할 수도 있다는 관측도 제기됐다.

안방보험의 심사신청에 따라 금융감독원이 안방보험에 대해 대주주 적격성을 따져본 뒤 금융위원회에 결과가 상정된다. 대주주 적격성 심사는 통상 60일가량 걸린다. [비즈니스포스트 최석철 기자]

인기기사

킨텍스 제3전시장 발주 가시화, '6천억' 공사에 대형 건설사 총출동 전망 류수재 기자
LG엔솔 유럽 입지 '단단', EU의 중국 견제 더해져 비중국 세계1위 '청신호' 류근영 기자
‘인간형 로봇’ 삼성전자 ‘서빙·물류로봇’ LG전자, 로봇사업 다른 길 이유 조장우 기자
삼성전자 애플 스마트폰 경쟁 새 국면, 탄소중립 핵심 목표로 떠올라 김용원 기자
SM엔터테인먼트 라이즈로 보이그룹 명가 증명, 올해 사상 첫 매출 1조 기대 조충희 기자
한국전력 기요금 인상 절실, 김동철 ‘전제조건’ 자구안 마련 총력 태세 이상호 기자
증권사 토큰증권 발행 탐색전’ 끝, 추석 이후 플랫폼 선점 경쟁 뜨거워진다 정희경 기자
의원 출신 이학재·함진규 첫 국감, 인천공항·도로공사 카르텔 논란 대응 주목 김대철 기자
우리금융 굿윌스토어와 가을 동행 눈길, 임종룡표 사회공헌 색깔 낸다 김환 기자
비즈니스피플배너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