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Who
KoreaWho
기업과산업  바이오·제약

방준혁, 넷마블게임즈 지스타 귀환으로 상장효과 극대화

신동훈 기자 dhshin@businesspost.co.kr 2016-08-30 11:54:22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방준혁 넷마블게임즈 이사회 의장이 상장을 앞두고 기업가치를 올리기 위한 행보를 확대하고 있다.

넷마블게임즈가 국내 최대 게임전시회인 지스타의 메인스폰서로 5년 만에 귀환하는 것도 같은 맥락이다.

30일 업계에 따르면 넷마블게임즈가 '지스타 2016' 참가 신청을 하며 메인스폰서 신청을 함께 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메인스폰서를 맡는 것이 확정적으로 보인다.

  방준혁, 넷마블게임즈 지스타 귀환으로 상장효과 극대화  
▲ 방준혁 넷마블게임즈 이사회 의장.
넷마블게임즈 관계자는 "메인스폰서 신청을 한 것은 사실이며 9월 중순 지스타 조직위원회에서 최종발표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넷마블게임즈는 5년 만에 지스타에 복귀하게 된다. 모바일게임사로 변신한 이후 지스타가 PC게임 위주로 진행된다는 점을 들어 2011년 참가를 마지막으로 계속 불참해 왔다.

메인스폰서는 사전신청을 통해 B2C관에 40부스 이상 참가하는 업체를 대상으로 선정하는데 게임업계의 선두주자라는 위상을 굳건히 하는 효과를 거두게 된다.

업계의 한 관계자는 "넷마블게임즈는 지난해 모바일게임 '레이븐'으로 '2015 대한민국 게임대상'을 수상하면서 메인스폰서를 맡을 가능성이 어느 정도 점쳐진 것이 사실"이라고 말했다.

방 의장이 넷마블게임즈의 지스타 복귀를 결정한 것은 상장을 앞두고 지스타를 통해 회사와 게임 브랜드를 확실하게 각인하려는 뜻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넷마블게임즈는 9월 거래소 유가증권시장 상장예비심사를 청구하고 이르면 올해 안에 상장을 끝낸다는 계획을 세워 놓고 있다.

넷마블게임즈가 지스타 메인스폰서를 맡아 해외공략에 더욱 힘을 실으려는 뜻도 담겨있다고 할 수 있다.

업계의 또다른 관계자는 "방 의장이 해외 게임업체들의 참여가 활발한 지스타를 통해 넷마블게임즈의 해외진출에 속도를 내는 기회로 삼으려 할 것"이라며 "지난해 모바일게임사로는 최초로 네시삼십삼분이 메인스폰서를 맡으며 지스타에서 모바일게임사의 입지가 확보된 측면도 고려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방 의장은 올해 초 열린 언론과 만남에서 2016년은 글로벌 도약의 해로 넷마블게임즈는 글로벌 메이저업체로 거듭나겠다”며 “글로벌 개척자가 돼 해외공략을 반드시 이루어 내겠다”고 강조했다.

지스타는 올해로 12회 째를 맞는데 중국 상하이에서 열리는 ‘차이나조이’, 일본의 ‘도쿄국제게임쇼’ 등과 함께 아시아를 대표하는 게임전시회로 꼽힌다.

올해 지스타는 11월17일부터 20일까지 나흘 동안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다. 현재까지 넥슨이 최대규모인 400부스 참가를 확정했으며 넷마블게임즈와 웹젠, 중국계 게임사인 룽투코리아가 각각 100부스 규모로 참가할 것으로 보인다. [비즈니스포스트 신동훈 기자]

인기기사

외신 "삼성전자 엔비디아 HBM3 인증 통과", 삼성 "테스트 진행중" 김호현 기자
최태원 “반도체 공장 하나 건설하는 데 20조, 세제 혜택만으로 감당 안 돼” 조승리 기자
국내 픽업트럭 시장 3년 만에 반토막, 기아 '타스만'과 KGM 'O100'이 분위기 .. 허원석 기자
DL이앤씨 갑작스런 수장 교체, 이해욱 그룹 건설 '전략 구심점' 절실 장상유 기자
두산에너빌리티 함안복합발전소 파워블록 수주, 가스터빈 수주 1조 넘겨 신재희 기자
전기차 수요 둔화로 리튬 가격 80% 하락, 대규모 구조조정 가능성 떠올라 김용원 기자
노사 갈등에 K조선 대목 놓칠라, 조선소 증설하는 중국에 발목 커지는 우려 신재희 기자
‘트럼프 지지’ 일론 머스크에 자충수 되나, 테슬라 수혜 단기간에 그칠 전망 이근호 기자
LG엔솔 스텔란티스 캐나다 합작 배터리공장에 장비 반입, 모듈 양산 임박 이근호 기자
'서울은 남 이야기' 좀처럼 안 팔리는 지방아파트, 건설사 양극화 부추긴다 김바램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