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과경제  기후환경

화산 폭발과 산불이 최근 8년 지구 온난화 20% 상쇄, 미세입자가 햇빛 반사

장상유 기자 jsyblack@businesspost.co.kr 2023-08-23 17:17:17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화산 폭발과 산불이 최근 8년 지구 온난화 20% 상쇄, 미세입자가 햇빛 반사
▲ 화산과 산불이 지구 온난화를 지연하는 데 도움이 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2015년 당시 칠레 남부의 칼부코 화산이 폭발하고 있는 모습. < Flickr >
[비즈니스포스트] 화산과 산불이 내뿜는 연기가 지구 온난화를 지연하는데 도움이 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23일(현지시각) 가디언은 폭발적 화산 폭발과 산불이 최근 8년 동안 지구 온난화를 20%가량 상쇄했다는 중국 연구진의 연구결과를 보도했다.

펑페이 유 박사 등 중국 지난대학 연구진은 최근 지구물리학 연구 보고서(Geophysical Research Letters)에 화산 폭발과 산불이 지구 온난화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한 결과를 발표했다.

2015년 칠레 칼부코 화산 폭발과 2019~2020년 호주에서 발생한 산불은 대규모의 가스와 연기를 대기권에 주입했다. 이렇게 발생한 가스 등에는 이산화황이 다량 포함돼 있었다.

이산화황은 수증기와 반응해 황산염 에어로졸을 형성했다. 이 에어로졸이 지구에서 방출되는 열을 흡수하고 지구로 들어오는 햇빛을 반사해 지구를 식히는 데 기여했다는 게 연구진의 분석이다. 에어로졸은 대기에 떠 있는 미세한 고체 입자 또는 액체 방울이다.

화산 폭발과 산불이 저위도에서 발생한 점 또한 지구 온난화 상쇄 효과에 도움이 됐다. 가스와 연기는 고위도보다 저위도에서 강한 바람 덕분에 빠르게 퍼져나가면서 대기 중에 더 오래 머무를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연구진은 화산 폭발과 산불이 지구 온난화를 근본적으로 해결할 수는 없다고 덧붙였다.

연구진은 “온실가스로 인한 온난화가 급속히 증가한 탓에 화산 폭발과 산불에 따른 냉각 효과는 감소하고 있다”며 “더이상 화산 폭발과 산불이 온실가스에 따른 온난화를 상쇄하지 못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장상유 기자

인기기사

‘팰리세이드가 이렇게 바뀐다고?’, 역대 최고성능에 확 달라진 디자인 입는다 허원석 기자
삼성전자 '엔비디아 GPU' 10분의 1 가격 AI칩 만든다, 경계현 시스템반도체 '대.. 나병현 기자
[여론조사꽃] 윤석열 지지율 25.7%로 급락, 총선 패배 책임은 윤석열 54.1% 김대철 기자
배민 쿠팡이츠 요기요 무료 배달 본격화, 그런데 소비자 체감 별로인 이유는 윤인선 기자
LG에너지솔루션 작년 전기차용 배터리 시장 점유율 2위, 삼성SDI 4위 류근영 기자
9년 만에 해외건설 400억 달러 목표 청신호, 대어급 프로젝트 줄줄이 따온다 류수재 기자
나홀로 질주하는 하이브, 국내 아일릿 이어 북미 캣츠아이도 성공신화 쓸까 장은파 기자
구글 '픽셀9' 삼성전자 신형 엑시노스 5G 모뎀 탑재 전망, 위성통신도 지원 김용원 기자
50년 만에 중동전쟁 가능성, 고유가·고물가·고환율 쓰나미로 세계경제 대혼란 공포 커져 김승용 기자
'수수료 무료는 기본' 다양한 혜택으로 무장, 내게 맞는 해외 특화카드는 조혜경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