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 총선
2024 총선
시민과경제  기후환경

캐나다 산불로 탄소 2억9천만 톤 배출, 기존 연간 최대치의 두 배 넘어

이상호 기자 sangho@businesspost.co.kr 2023-08-04 11:21:35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캐나다 산불로 탄소 2억9천만 톤 배출, 기존 연간 최대치의 두 배 넘어
▲ 캐나다에서 발생한 산불의 모습. <연합뉴스>
[비즈니스포스트] 캐나다 전역에서 발생한 산불로 기존 연간 최대치의 두 배가 넘는 탄소가 대기 중으로 배출됐다.

3일(현지시각) 유럽연합(EU) 코페르니쿠스 대기감시서비스(CAMS)에 따르면 올해 캐나다에서 발생한 산불로 현재까지 2억9천만 톤의 탄소가 배출됐다. 

이번 캐나다 산불의 탄소배출량은 2023년 들어 현재까지 전 세계 탄소 배출량의 25% 이상을 차지한다.

캐나다의 연간 탄소배출량 최대 기록인 2014년 1억3800만 톤과 비교해도 두 배가 넘는다.

캐나다에서는 통상 4월에서 9월 사이 산불이 많이 발생하지만 올해 발생한 산불은 역대 최대 규모다.

올해 들어 캐나다 전역에서 수천 건의 산불이 발생했으며 1310만 헥타르의 산림이 불탔다.

캐나다의 2016년, 2019년, 2020년, 2022년 산불 피해 면적을 합한 것보다 넓으며 한국의 국토 면적인 1천만 헥타르도 웃도는 규모다.

현재도 1040건의 산불이 진행 중이며 이 가운데 660건은 통제 불능 수준인 것으로 추정된다.

캐나다 산불로 발생한 연기에 캐나다 토론토를 비롯해 미국 뉴욕 등 북미 지역의 여러 주요 도시에는 대기질 경보가 발령됐다. 산불 연기는 심장마비, 뇌졸중, 호흡기 질환 등을 유발할 수 있다.

마크 패링턴 CAMS 선임 연구원은 “북부 한대지역에서 산불에 따른 연기배출은 통상적으로 7월 말과 8월 초에 최고조에 이른다는 점을 고려하면 산불에 따른 탄소 배출은 앞으로 몇 주 동안 증가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상호 기자

인기기사

22대 총선 성적 21대보다 국힘 5석 늘고 민주 5석 잃어, 조국혁신당 12석 개혁신.. 이준희 기자
안철수 이름 석 자로 이기다, 친윤에 숨죽이다 국힘 대선주자 대안으로 부상 허원석 기자
미국 미시건주 홀란드 시의회, LG엔솔 배터리공장 확장 따른 인프라 계획 승인 김호현 기자
태영건설 자금조달 순항에 워크아웃 청신호, 윤세영 워크아웃 문턱 넘나 류수재 기자
이준석 3전4기 끝에 국회의원 배지, 개혁신당 향후 진로는 무거운 짐 김홍준 기자
LG엔솔 전기차 배터리 가뭄의 단비는 ESS, 김동명 ESS용 LFP배터리 강화 김호현 기자
4·10 총선 민주당 압승, '설화'와 '의료분쟁'이 정권심판 불길 더 키웠다 조장우 기자
애플 새 아이폰에 AI기술 대거 탑재 '대반격', 노태문 삼성전자 AI폰 선두 지키기 .. 김바램 기자
경기 고양갑 민주 김성회 당선 확실, 녹색정의당 심상정 3위로 낙선 유력 김대철 기자
고민정 민주당 대표 여성 정치인으로 발돋움, 서울 광진을에서 재선 성공 정희경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