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정치

[리얼미터] 윤석열 지지율 42.0%, 긍정평가 TK 55.0%·PK 49.8%

김홍준 기자 hjkim@businesspost.co.kr 2023-07-03 08:43:58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비즈니스포스트] 윤석열 대통령의 지지율이 상승해 40%대 초반으로 올랐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3일 발표한 윤석열 대통령 국정수행 평가에서 긍정평가가 42.0%, 부정평가는 55.1%로 집계됐다.
 
[리얼미터] <a href='https://www.businesspost.co.kr/BP?command=article_view&num=337654' class='human_link' style='text-decoration:underline' target='_blank'>윤석열</a> 지지율 42.0%, 긍정평가 TK 55.0%·PK 49.8%
윤석열 대통령이 6월30일 경기 고양 어울림누리 별무리경기장에서 열린 '서해선 대곡-소사 복선전철' 개통 기념식에서 참석해 기념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긍정평가와 부정평가의 차이는 13.1%포인트로 오차범위 밖이다. 긍정평가는 지난주 조사(6월26일 발표)보다 3.0%포인트 상승한 반면 부정평가는 2.4%포인트 하락했다.

윤석열 대통령의 지지율은 5월29일 발표한 조사에서 40.0%를 기록한 뒤로 5주 만에 40%대를 회복했다.

지역별로 대구·경북과 부산·울산·경남, 강원을 제외한 모든 지역에서 부정평가가 긍정평가보다 높았다.

대구·경북은 긍정평가가 55.0%로 부정평가(42.9%)를 오차범위 밖으로 앞섰다. 부산·울산·경남에서는 긍정평가가 49.8%, 부정평가 44.9%로 두 응답의 차이는 오차범위 안이다. 강원에선 긍정평가(48.8%)와 부정평가(49.9%)가 비슷했다.

부산·울산·경남의 긍정평가가 지난주보다 7.7%포인트, 광주·전라의 긍정평가는 3.5%포인트 올랐다.

다른 지역별 부정평가는 광주·전라 73.4%, 인천·경기 58.1%, 서울 56.8%, 제주 54.3%, 대전·세종·충청 53.7% 순이었다.

연령별로는 60대와 70세 이상을 뺀 다른 모든 연령층에서 부정평가가 긍정평가보다 많았다. 60대의 긍정평가는 56.5%, 70세 이상의 긍정평가는 59.7%였다.

60대에서 긍정평가가 지난주보다 10.7%포인트 상승했다. 20대와 30대의 긍정평가도 각각 5.2%포인트, 4.8%포인트 상승했다.

다른 연령별 부정평가는 40대 68.9%, 50대 64.8%, 18~29세 57.4%, 30대 57.1% 순으로 조사됐다.

이념성향별로 중도층의 부정평가가 59.8%였다. 보수층의 긍정평가가 71.2%인 반면 진보층에서는 부정평가가 81.6%였다.

이번 조사는 미디어트리뷴 의뢰로 6월26일부터 6월30일까지 전국 만 18세 이상 2505명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조사는 무선(97%)·유선(3%) ARS(자동응답)전화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0%포인트다.

자세한 사항은 리얼미터 또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김홍준 기자

인기기사

HD현대-한화오션 100조 함정 수주 '혈전' 예고, 입찰 경쟁력 확보 동분서주 류근영 기자
전기차 접은 애플에 ‘리비안 인수 방안’ 떠올라, “성장에 전기차 사업 필요” 이근호 기자
[인터뷰] 민생연대 사무처장 송태경 “순자산액 제도로 불법 사채 근절해야” 배윤주 기자
롯데리아, '왕돈까스버거' 전국 매장에 한정 메뉴로 정식 출시 남희헌 기자
'적자 기업과 경쟁'서 자존심 구긴 롯데온, 박익진 첫해 '쿠팡 독주' 제동 특명 남희헌 기자
하림이 인수 포기한 HMM, 채권단 산업은행 따라 부산에 둥지 트나 신재희 기자
삼성전자 경계현 “AI 반도체 산업 성장의 핵심 원동력은 협업” 김바램 기자
인텔 2027년 '1나노 미세공정' 도입 예고, TSMC 삼성전자에 앞서가는 전략 김용원 기자
수자원 부족이 TSMC 반도체 가격 끌어올린다, S&P 기후변화 영향 분석 이근호 기자
셀트리온 지난해 매출 2조1760억으로 4.71% 감소, 올해는 3.5조 목표 장은파 기자

댓글 (1)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댓글조작단
윤석열 최고다! 지지100프로 가자    (2023-07-03 09:51: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