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전자·전기·정보통신

중국 관영매체 한국에도 무역보복 경고, "미국 반도체 규제 대변인 역할"

김용원 기자 one@businesspost.co.kr 2023-05-31 10:24:19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중국 관영매체 한국에도 무역보복 경고, "미국 반도체 규제 대변인 역할"
▲ 중국 관영매체에서 한국 정부와 반도체기업을 향해 미국의 대중국 규제에 동참해서는 안 된다는 경고에 가까운 메시지를 전했다. 삼성전자 중국 시안 낸드플래시 생산공장.
[비즈니스포스트] 중국 정부 입장을 대변하는 관영매체가 미국 마이크론에 이어 한국을 대상으로 하는 강력한 무역보복 조치를 검토할 수 있다는 사실상의 ‘경고’를 내놓았다.

한국이 미국 정부의 대중국 반도체 규제에 적극적으로 동참하는 태도를 보인다면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는 물론 한국 경제 전반에 타격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것이다.

31일 중국 관영매체 차이나데일리에 따르면 중국 정부는 미국의 반도체 규제에 동참하려는 기업들이 사려 깊은 결정을 내려야 할 것이라는 메시지를 내놓고 있다.

중국이 객관적 판단과 기준에 따라 마이크론을 상대로 제재 조치를 내놓은 반면 미국 정부는 중국에 부당한 무역규제를 시행하고 있다는 점을 고려해야 한다는 것이다.

차이나데일리는 미국 정부를 상대로 활발한 로비활동을 벌이고 있는 마이크론의 전략이 오히려 역풍을 맞은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미국에서 제재 대상에 올린 중국 반도체기업이 대부분 마이크론의 메모리반도체 경쟁사에 해당하는 만큼 미국 정부의 결정에 마이크론의 입김이 작용했을 가능성을 시사한 셈이다.

중국 정부는 최근 마이크론의 반도체가 정보 보안 측면에서 국가 안보를 해칠 수 있는 심각한 문제를 안고 있다는 조사결과를 밝히며 일부 반도체 판매를 금지하는 조치를 내렸다.

차이나데일리는 이러한 조치가 마이크론을 제외한 다른 기업에도 경종을 울리는 계기가 되어야 한다고 전했다. 마이크론과 같이 미국과 중국에 이중적 태도를 보이고 있는 기업은 결국 중국 정부의 보복조치에 직면할 수밖에 없다는 의미다.

이는 마이크론과 마찬가지로 미국과 중국을 모두 중요한 시장으로 두고 있는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를 겨냥한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차이나데일리는 미국 정부가 이미 한국 정부와 삼성전자에 마이크론의 중국 내 반도체 공급 물량을 대체해서는 안 된다는 압박을 더하고 있다는 점에 주목했다.

다른 관영매체 글로벌타임스는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를 더 직접적으로 겨냥해 중국 정부의 무역보복에 따른 피해를 입게 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글로벌타임스는 “중국을 겨냥한 미국의 규제는 한국을 이도저도 못 하는 상황에 빠뜨리고 있다”며 “한국이 실익을 염두에 둔 결정을 내리지 않으면 심각한 위험을 안게 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가 마이크론의 중국 반도체 물량을 대신 공급하지 못하도록 하는 미국 정부의 압박은 중국보다 한국을 겨냥한 조치에 해당한다는 분석도 이어졌다.

한국이 중국과 경제 협력을 단절하도록 미국 정부에서 유도하고 있다는 의미다.

글로벌타임스는 “한국 정부는 미국의 지나친 요구에도 반대 의견을 낼 만한 용기를 보이지 못하고 있다”며 “요즘에는 사실상 미국의 반도체 규제에 대변인 역할을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가 중국에 반도체 공급을 늘려 국익을 늘리는 데 기여하도록 하기보다 미국과 관계를 고려해 사실상 대중국 압박에 동참하고 있다는 것이다.

글로벌타임스는 미국의 영향력이 한중 관계에 불확실성을 키우고 있다며 한국 정부가 이러한 방해공작을 이겨내지 못한다면 심각한 경제적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고 전했다.

중국 정부가 한국 반도체기업을 추가 규제 대상에 포함하는 등 미국을 넘어 한국을 향한 무역보복 조치도 본격화할 가능성이 있다는 의미로 해석할 수 있다.

글로벌타임스는 중국이 한국 반도체 수출의 약 40%를 차지하는 핵심 시장이라는 점도 강조하며 한국이 이를 대체하는 일은 불가능할 것이라는 분석을 더했다.

중국이 한국 반도체산업을 상대로 보복조치를 내놓는다면 한국에 상당한 수준의 타격이 불가피할 것이라는 강력한 메시지를 던진 셈이다.

차이나데일리와 글로벌타임스는 모두 중국 정부의 입장을 사실상 대변하는 관영매체다. 중국 정부가 직접적으로 한국을 겨냥한 경고장을 내놓았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글로벌타임스는 “한국 정부가 합리적이고 실용적인 결정을 내리는 것이 앞으로 문제 해결에 핵심”이라며 “그렇지 않는다면 앞으로 경제 전망이 심각하게 우려된다”고 덧붙였다. 김용원 기자

인기기사

이재명 체포동의안 찬성 149표·반대 136표로 가결, 민주당 이탈 최소 29표 이준희 기자
이재명 구속영장 심사 유창훈 판사, 앞선 판단 보니 '증거인멸 우려'에 초점 김홍준 기자
중국업체 화웨이 AP 채택 가능성, 삼성전자 노태문 퀄컴과 협상 유리해져 조장우 기자
삼성전자 3나노로 엔비디아 GPU 수주 가능성, 경계현 자신감 근거는 GAA 조장우 기자
포스코퓨처엠 양극재 ‘흐림’에도 성장전략, 김준형 ‘100조 기업’ 향해 뚜벅뚜벅 류근영 기자
LIG넥스원 현대로템의 폴란드 수출 K2 전차 부품 공급 계약, 848억 규모   허원석 기자
포스코퓨처엠 2차전지 소재사업 승인, 산업부 사업재편심의 28곳 통과 장은파 기자
국제유가 하락, 러시아 휘발유 수출 중단에도 미 FOMC 영향에 떨어져 손영호 기자
'비수도권 최초 순환선' 광주도시철도 2호선 2단계 수주전, 대형건설사 총출동 류수재 기자
두산로보틱스 일반청약 최종경쟁률 1048대1, 증거금 33조로 올해 최대 정희경 기자
비즈니스피플배너

댓글 (5)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angud
중국에 반도체 공급 딱 6개월만 중단하자   (2023-06-24 06:26:07)
만세
중국은 망해서 지구에서 사라져야 할 족속들이다
모하면 보복한다구나 하고
으름짱이나 하고 못된 것들이다
앞으로 상대하지 말자
   (2023-06-02 11:44:48)
빙시진
중국은 자기가 불리하면 말이 변해왔다. 민간 내지는 기업이 주 수요층일텐데 자국민들이 중국산이 어떤지 알면서도 자국의 제품을 쓰겠는가. 제제에 동참하면 어차피 말은 계속 바뀔테니 내버려두다가 좋은쪽으로 말할때 받아주면 된다. 어차피 중국에 많이 팔아봐야 중국이 산업스파이로 세척공정 빼간것처럼 배껴서 짝퉁을 잘 만든 수준이 되면 쫓아낼 나라다.   (2023-06-01 20:48:54)
조용철
중공뙈놈들이 자유대한민국을 향해 !
1,샤드 보복 !
2, 요소수 보복 으로 대 혼란을 야기하고 !
3. 재차 보복 ?
자유대한민국에 거주하는 중공뙈놈들 과 조선족 들을
모두 추방해야 한다 !
4, 친중공.친북 하는 남파간첩 문재인 과 더불어 만지는 강간당.간첩당.돈봉투 당 쓰레기 집단들 모두 중공뙈놈들 한테 추방해야 한다 !
   (2023-06-01 10:46:01)
익명
중공의 보복에 맞서는 길은 첨단 반도체 공급 차단에 있다.
문되인정부는 중공의 보복에 당하고만 있었지만
우리의 전략적 무기는 첨단 반도체다.
역으로 우리는 중공에 보복 할수가 있다.
첨단 반도체 공급을 차단항션 중공은 맥을 못쓰고 추락한다.
중공이 히토류를 가지고 장난치는데 우리는 첨단 반도체를 손에 쥐고 있다.
중공은 첨단 반도체가 없으면 모든 산업이 무너져 과거로 돌아갈수 밖에 없다.
다시 또 중공이 우리에게 보복하면 우리는
   (2023-05-31 19:23: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