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과경제  금융정책

금감원 투자자 보호 위해 공시기준 강화, 신사업 경과 파악 가능해진다

김환 기자 claro@businesspost.co.kr 2023-04-27 17:05:52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비즈니스포스트] 금융감독원이 공시기준을 강화해 신사업 경과를 투자자들이 파악할 수 있도록 한다.

금감원은 27일 투자자 보호를 위한 ‘미래성장 신규사업 공시 심사 및 불공정거래 조사 강화 방침’을 발표했다.
 
금감원 투자자 보호 위해 공시기준 강화, 신사업 경과 파악 가능해진다
▲ 금감원이 공시기준을 강화해 신사업 경과를 투자자들이 파악할 수 있도록 한다.

최근 미래먹거리로 꼽히는 2차전지와 인공지능(AI), 로봇 관련주가 투자자들에 관심을 받으며 이를 사업목적에 추가한 상장사도 늘어났다.

금감원에 따르면 지난해부터 올해 3월까지 2차전지와 인공지능, 로봇 관련 사업을 사업목적에 추가한 상장사는 모두 105곳이었다. 이 가운데 91곳이 코스닥 상장사였고 분야별로는 2차전지를 추가한 곳이 54곳으로 가장 많았다.

다만 사업목적에 신 사업이 추가됐지만 정기보고서에는 경과를 제대로 기재하지 않는 사례가 많아 투자자들은 진행여부를 파악하기 어려운 것으로 분석됐다. 

금감원은 이 같은 흐름이 테마주가 유행하는 시기에는 더욱더 투자자들의 피해를 가중시킬 가능성이 높다고 봤다.

이에 따라 정관에 사업목적으로 추가된 신규 사업은 정기보고서로 진행경과를 의무적으로 기재되어야 한다.

금감원은 “사업추진 의사나 능력이 없지만 새 사업에 진출하는 것처럼 투자자를 기망하고 금융투자상품 매매에 활용하는 것은 자본시장법상 부정거래에 해당할 수 있다”며 “신규사업을 추진하려는 상장사는 사업진행과 관련한 공시 및 언론 홍보에 신중을 기해달라”고 바라봤다.

이밖에 기존 주력사업과 무관한 허위 신규사업 불공정거래 여부도 조사된다.

금감원은 투자자에 “투자자는 테마주 투자 열기가 높아질수록 더 신중한 ‘옥석가리기’가 필요하다”며 “정관상 사업목적 추가가 해당 신규사업의 실제 추진 및 매출 발생 등을 보장하는 것이 아니다”고 조언했다. 김환 기자

인기기사

니콜라 수소전지트럭 고객에 인도 시작, 서울-부산 두 번 왕복거리 주행 성공 이근호 기자
정주행 열풍 불러온 ‘크라임씬 리턴즈’, 크라임씬 시즌5도 나올까 윤인선 기자
독일 폴크스바겐과 중국 JAC 합작회사, ‘나트륨 배터리’ 전기차 수출 시작 이근호 기자
SK하이닉스가 '골칫덩이' 된 일본 키옥시아 지분 포기 못하는 이유 나병현 기자
[한국갤럽] 윤석열 지지율 34%, 정당지지율 국민의힘 37% 민주당 35% 이준희 기자
삼성SDI-GM 미국 배터리공장 건설 순항, 전기차 수요 둔화 우려 일축 김용원 기자
영화 '웡카' 3주 연속 1위 지켜, OTT '살인자ㅇ난감' 2주 연속 1위 등극 김예원 기자
포스코그룹의 '최정우 지우기'와 '포용', 장인화 체제 첫 인사 키워드 주목 허원석 기자
태영건설 채권단 신규 자금 4천억 지원하기로, 외담대 조기상환도 의결 윤인선 기자
하나금융 광고모델은 브랜드 전략별로, 자산관리-임영웅 트래블로그-안유진 조혜경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