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자동차·부품

현대위아 자율주행 물류로봇 상용화, 미국 현대차 전기차 공장에 공급

허원석 기자 stoneh@businesspost.co.kr 2023-04-25 11:23:27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현대위아 자율주행 물류로봇 상용화, 미국 현대차 전기차 공장에 공급
▲ 현대위아는 자율주행 물류로봇(AMR)과 고정노선 물류로봇(AGV)의 상용화에 나선다고 25일 밝혔다. 사진은 현대위아가 개발한 자율주행 물류로봇(AMR). <현대위아>
[비즈니스포스트] 현대위아가 물류로봇 상용화로 로봇 사업을 본격화한다.

현대위아는 자율주행 물류로봇(AMR)과 고정노선 물류로봇(AGV)의 상용화에 나선다고 25일 밝혔다.

AMR과 AGV는 목적지까지 자동으로 물건을 운송하는 로봇이다. 현대위아는 이 물류로봇을 현대자동차그룹의 미국 전기차 전용공장인 메타플랜트 아메리카(HMGMA)와 현대모비스의 미국 공장에 2024년부터 공급한다.

AMR은 최대 적재 하중이 각각 1천㎏과 300㎏인 두 가지 모델로 만들어진다. 라이다 센서 등을 통해 로봇이 실시간으로 공장내 지도를 작성하고 스스로 돌아다닐 수 있도록 했다. 라이다 센서가 인식하지 못한 상황에 대비해 센서에 3D(차원) 카메라도 추가했다.

현대위아는 AMR이 항상 최적의 경로를 찾을 수 있도록 사물인터넷(IoT) 기술과 인공지능(AI) 기술을 융합해 '통합 관제 시스템'을 개발했다. 이 시스템은 공장 내 상황과 환경을 파악하고 스케줄링 작업을 통해 물류 효율을 극대화한다. 

현대위아 관계자는 "AMR은 스스로 경로를 설정해 생산에 필요한 물건을 완벽하게 이송할 수 있도록 만들었다"며 "어떤 상황에서도 유연하게 대처할 수 있는 전기차 제조 물류의 혁신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AGV는 차체, 부품 등을 정해진 경로에 따라 정확하게 옮기는 로봇으로 생산성을 높이는 역할을 담당한다.

현대위아는 AMR과 AGV를 다른 물류로봇 업체와 달리 '통합 모듈러 아키텍처(IMA)' 체계를 적용해 개발할 계획을 세웠다. 최근 완성차 개발에 적용되고 있는 IMA는 핵심 부품을 표준화하고 모듈화 해 고객의 다양한 요구를 빠르게 충족하는 개발 방식이다. 허원석 기자

인기기사

엔비디아 신형 AI 반도체도 공급부족 예고, 고객사 물량 배정 '딜레마' 커져 김용원 기자
'지금부터 웃음기 사라질거야', 포스코퓨처엠 새 대표 유병옥의 오르막길 류근영 기자
낸드플래시 업황 개선 예상보다 빨라져, 삼성전자 SK하이닉스 실적에 청신호 김용원 기자
‘26억’ 시세차익, 디에이치 퍼스티어 아이파크 3가구 무순위청약 관심 폭발 장상유 기자
정주행 열풍 불러온 ‘크라임씬 리턴즈’, 크라임씬 시즌5도 나올까 윤인선 기자
리비안 루시드 ‘생산 지옥’ 돌파 난항, 올해 생산량 전망치 낮춰 주가 직격탄 이근호 기자
[미디어리서치] 차기 대선주자 이재명·한동훈 박빙, 윤석열 지지율 43.4% 김대철 기자
니콜라 수소전지트럭 고객에 첫 인도 시작, 서울-부산 두 번 왕복거리 주행 성공 이근호 기자
쌍방울그룹 셋째 낳으면 1억 출산장려금, 롯데는 카니발 2년 렌트비 지원 류수재 기자
하나증권 "오픈엣지테크놀러지 가온칩스 주목, 엔비디아 실적 후광 기대" 김환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