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과경제  금융정책

금감원장 이복현 "소유분산기업에 손해 끼친 이사 선임은 부적절"

조승리 기자 csr@businesspost.co.kr 2023-02-22 18:24:42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금감원장 <a href='https://www.businesspost.co.kr/BP?command=article_view&num=317426' class='human_link' style='text-decoration:underline' target='_blank'>이복현</a> "소유분산기업에 손해 끼친 이사 선임은 부적절"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앞줄 왼쪽에서 네 번째)이 2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금융투자협회에서 자산운용사 최고경영자(CEO)들과 간담회를 하기에 앞서 기념 촬영하고 있다. <연합뉴스>
[비즈니스포스트]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이 자산운용사 최고경영자들에게 주인이 없는 소유분산 기업에서 부적절한 이사의 선임 시도가 있다면 적극적으로 의사를 표명해달라고 요청했다.

이 원장은 22일 자산운용사 최고경영자와 간담회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소유분산 기업에서 특정 이사가 해당 기업의 자금 유용에 관여하는 등 회사에 손해를 끼치는 일에 직접적으로 관여한 정황이 있다면 자산운용사가 적극적으로 의사를 표명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금융당국의 입장을 전했다”고 말했다.

자산운용사에 의결권 행사를 요청한 것과 관련해선 친정부 인사를 이사에 선임하려는 의도는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이 원장은 “정부는 특정 누군가를 시킬 의도로 지배구조 이슈에 대해 이야기한 바가 없다”며 “주주의 의견을 대리하는 자산운용사들이 최소한 그 정도는 고려해야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원장은 이와 함께 향후 주주로부터 위임받은 의결권 행사 규정 가이드라인을 어떻게 개선할지도 논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최근 금융당국이 은행의 공적 역할을 강조하고 있는 것과 행동주의펀드에서 주주환원 정책의 확대를 요구하는 것은 상충되지 않는다고 바라봤다.

이 원장은 “은행 등이 충분한 손실흡수 능력을 확보하는 등 금감원이 마련한 최소한의 기준을 넘어선다면 배당정책에 대해서는 특별한 사정이 없는 한 관여하지 않는 것이 원칙”이라고 말했다.

그는 “주주권을 행사하는 기관 투자자 입장에서는 원하는 적정 수준의 배당을 이사회에 요구하고 합리적 토론을 거쳐 결론을 낼 수 있다”고 덧붙였다. 조승리 기자

인기기사

[한국갤럽] 윤석열 지지율 39%, 정당지지율 국민의힘 40% 민주당 33% 이준희 기자
포스코퓨처엠, 호주업체와 음극재용 천연흑연 대량 공급받는 계약 맺어 류근영 기자
상춘객 기다리는 봄꽃 축제, 동백 매화 벛꽃 산수유 보러 떠나 볼까 신재희 기자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경기 하남갑 전략공천, 이언주는 경기 용인정 경선 이준희 기자
민주당 9차 공천심사 발표, 이인영 김병기 정성호 포함 현역 5명 단수공천 이준희 기자
[총선빅매치] 부산 북강서을, ‘4선 도전’ 김도읍 vs '노무현 정신‘ 변성완 조장우 기자
중국 러시아에서 발 빼는 현대차그룹, 인도 발판으로 '글로벌 톱' 노린다 허원석 기자
[총선빅매치] 서울 동대문을 '친명' 장경태 vs '친윤' 김경진, 검찰독재 프레임 맞대결 이준희 기자
임혁백 "민주당 공천이 혁신, 조용한 공천이 승리 보장하지 않아" 이준희 기자
일상부터 예능까지 유튜브에 힘 쏟는 항공사, 스타급 승무원까지 등장 신재희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