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중공업·조선·철강

현대두산인프라코어 지난해 영업익 26% 증가, 올해도 실적 성장 전망

김바램 기자 wish@businesspost.co.kr 2023-02-03 00:00:00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비즈니스포스트] 현대두산인프라코어의 지난해 영업이익이 큰 폭으로 늘었다.

현대두산인프라코어는 2022년 연결기준 매출액 4조7561억 원, 영업이익 3325억 원을 거뒀다고 3일 밝혔다. 2021년보다 매출액은 3.5%, 영업이익은 25.7% 증가한 수치다. 
 
현대두산인프라코어 지난해 영업익 26% 증가, 올해도 실적 성장 전망
▲ 현대두산인프라코어가 지난해 3325억 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고 3일 밝혔다.

특히 4분기 실적이 좋았다. 4분기 현대두산인프라코어 매출은 1조2368억 원, 영업이익은 664억 원으로 전년동기대비 각각 19.4%, 461.8% 상승했다.

현대두산인프라코어는 “글로벌 인프라 투자가 늘고 건설기계와 엔진 수요가 오르면서 매출 규모가 확대됐다"고 설명했다.

사업부별로 엔진부는 매출액이 큰 폭으로 성장한 반면 건설기계부의 매출액은 소폭 감소했다.

엔진부의 지난해 매출액은 1조380억 원으로 전년대비 21.4% 증가했다. 건설기계부의 매출액은 3조7181억 원으로 전년대비 0.6% 감소했다. 건설기계부의 매출 비중이 78%로 더 높지만 엔진부의 매출액 증가율이 매우 높아 현대두산인프라코어 전체 매출액은 증가했다.

현대두산인프라코어는 건설기계부 매출액 감소의 이유로 중국시장 위축과 원자재·물류비 가격 인상을 꼽았다. 

반면 엔진부의 매출액이 증가한 이유로 발전기와 산업용 소형장비에 사용되는 엔진 수요가 급증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현대두산인프라코어는 “2023년에도 글로벌 인프라 투자 수요와 자원 관련 수요가 높은 수준에서 유지될 것”이라며 “매출액은 전년대비 9% 증가한 5조2천억 원, 영업이익은 전년대비 16% 성장한 3844억 원이 될 것으로 전망한다”고 내다봤다. 

현대두산인프라코어는 2022년 결산배당으로 보통주 1주당 240원을 배당하기로 했다. 시가배당율은 3.0%, 배당금총액은 474억 원이다. 김바램 기자
비즈니스피플배너

인기기사

LG전자 로봇사업 빠르게 성장 전망, 조주완 로봇기업 더 사들일까 조장우 기자
새마을금고 부동산PF 대출 관리 커지는 불신, 박차훈 소방수로 나설까 김환 기자
[모닝컨설트] 윤석열 지지율 19% 주요국 지도자 최하위, 기시다는 반등 김대철 기자
[미디어토마토] 윤석열 지지율 36.2%로 올라, 한동훈 사퇴 의견 52.2% 김대철 기자
LG전자, 신발관리 솔루션 'LG 스타일러 슈케이스' 30만 원대 출시 나병현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