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과경제  금융정책

한은 총재 이창용 “중국 리오프닝 수혜 불확실' "금리인하 기대는 낙관적”

김태영 기자 taeng@businesspost.co.kr 2023-02-01 15:18:34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한은 총재 <a href='https://www.businesspost.co.kr/BP?command=article_view&num=338783' class='human_link' style='text-decoration:underline' target='_blank'>이창용</a> “중국 리오프닝 수혜 불확실' "금리인하 기대는 낙관적”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왼쪽)가 1일 오전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 국제회의장에서 열린 공동세미나에서 대담하고 있다. <연합뉴스>
[비즈니스포스트]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가 중국의 경제 재개방으로 한국 경제가 얼마나 큰 혜택을 얻을 지는 미지수라는 의견을 냈다.

이 총재는 1일 한국은행과 대한상공회의소가 '경제 패러다임의 변화와 한국경제의 대응 방안'을 주제로 공동개최한 세미나에 참석해 신현송 국제결제은행 경제보좌관 겸 조사국장과 대담 방식으로 환율, 국제유가, 중국경제 등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이 총재는 주제가 중국 경제에 이르자 “한국은행은 지난해 4분기 중국 경제가 2% 정도 역성장할 것으로 보았는데 0%로 성장하면서 올해 성장률도 5%가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면서도 “중국 경제의 기술적 반등으로 우리 경제가 얼마나 많은 회복 효과를 받을 수 있을지는 불확실하다”고 말했다.

이 총재는 다만 “중국 여행객이 한국에 와서 경상수지 흑자 개선에 도움이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 총재는 또 주요국 중앙은행들이 조만간 기준금리를 인하할 것이라고 믿는 시장의 기대는 낙관적이라고 평가했다.

이 총재는 이에 관해 신 국장에게 질의하면서 “지난해 11월 국제결제은행 회의에 갔을 때만 해도 시장이 비관적이었는데 12월 이후 분위기가 바뀐 느낌이다”며 “그런 측면에서 금융시장이 너무 낙관적인 게 아닌가 한다”고 발언했다.

이 총재는 “내일 미국 연준의 회의와 다음 주 유럽중앙은행 결정 이후 글로벌 금융시장이 같은 견해를 유지할지 유심히 지켜보고 있다”며 “우리나라 시장에서도 금융시장이 먼저 움직이는 현상이 똑같이 일어나는 것으로 보고 있는데 앞으로 두고 봐야 할 것 같다”고 덧붙였다. 김태영 기자

인기기사

엔비디아 신형 AI 반도체도 공급부족 예고, 고객사 물량 배정 '딜레마' 커져 김용원 기자
KG모빌리티 작년 매출 3조7천억 사상 최대, 영업이익 내 7년 만에 흑자 조승리 기자
[한길리서치] 긍정평가 한동훈 48.8% 이재명 38.9%, 비례정당 국힘 우세 이준희 기자
배터리 핵심소재 리튬 가격 ‘90% 하락’, 올해 전기차 가격경쟁 더 치열해진다  이근호 기자
[조원씨앤아이] 총선 비례투표 조국신당 10.8%, 윤석열 지지율 42.3% 김대철 기자
낸드플래시 업황 개선 예상보다 빨라져, 삼성전자 SK하이닉스 실적에 청신호 김용원 기자
[미디어리서치] 차기 대선주자 이재명·한동훈 박빙, 윤석열 지지율 43.4% 김대철 기자
독일 정부 그린수소 수입에 38억 달러 투입, 철강·화학산업 탈탄소화 지원 손영호 기자
‘26억’ 시세차익, 디에이치 퍼스티어 아이파크 3가구 무순위청약 관심 폭발 장상유 기자
카카오와 동맹 굳건하다는 SM엔터, 사장급 교체설에 내부 뒤숭숭 장은파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