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바이오·제약

HLB 자회사 베리스모, 미국에 세포치료제 위한 연구개발센터 마련

임한솔 기자 limhs@businesspost.co.kr 2022-11-30 10:21:43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비즈니스포스트] HLB(에이치엘비) 미국 자회사 베리스모테라퓨틱스(베리스모)가 현지에 세포치료제 개발 역량을 강화하기 위한 연구시설을 마련했다.

베리스모는 현지시각 29일 미국 필라델피아 펜실베이니아에 새로운 연구개발센터를 설립했다고 밝혔다.
 
HLB 자회사 베리스모, 미국에 세포치료제 위한 연구개발센터 마련
▲ HLB 자회사 베리스모가 세포치료제 개발을 위한 연구시설을 마련했다.

베리스모는 연구개발센터를 세포치료제 플랫폼 ‘KIR-CAR’를 더욱 발전시키는 데 활용하기로 했다.

연구개발센터는 베리스모의 사내 연구와 공정 개발을 위한 장소로써 고형암 치료제 ‘SynKIR-110’의 임상과 차세대 후보물질 ‘SynKIR-210’, ‘SynKIR-310’ 등에 대한 활동을 지원하게 된다.

브라이언 김 베리스모 CEO는 “새로운 연구개발 공간은 베리스모의 세포치료제 전문가 팀이 제품 플랫폼을 발전시킬 수 있도록 도울 것이다”며 “베리스모는 내부 역량을 강화함으로써 회사 설립 2년 만에 임상에 진입할 수 있게 한 개발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개선할 수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

베리스모는 키메릭항원수용체-T세포(CAR-T) 치료제를 개량한 ‘KIR-CAR-T’ 치료제를 개발하고 있다. 베리스모에 따르면 KIR-CAR-T 치료제는 주로 혈액암 치료에 쓰이는 기존 CAR-T 치료제와 달리 혈액암뿐만 아니라 각종 고형암에도 효과를 발휘한다.

앞서 9월 미국에서 SynKIR-110의 임상1상을 승인받아 내년 1분기부터 임상을 시작할 것으로 예정됐다. 임한솔 기자

인기기사

글로벌 챗GPT 열풍, KT SK텔레콤 개발 한국형 챗봇 어디까지 왔나 나병현 기자
[채널Who] 포스코케미칼 롯데케미칼, 전고체 배터리 음극재 개발 '착착' 류근영 기자
[백브리핑] '국민차' 자리잡은 37세 그랜저, 해외에서는 왜 인기가 없을까 허원석 기자
하이투자 “챗GPT로 인공지능 대중화 성큼, 플리토 위세아이텍 주목” 조장우 기자
[리얼미터] 윤석열 지지율 4주 만에 소폭 반등, 국힘의힘 민주 격차 줄어 김대철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