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중공업·조선·철강

대우조선해양 2년 전 따낸 LNG선 계약 해지, “대 러시아 수출통제 때문”

장상유 기자 jsyblack@businesspost.co.kr 2022-11-25 16:24:26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비즈니스포스트] 대우조선해양이 2년 전 따낸 액화천연가스(LNG)운반선 3척 계약을 모두 해지했다.

대우조선해양은 25일 유럽지역 선주와 맺었던 LNG운반선 1척 건조계약을 해지했다고 공시했다.
 
대우조선해양 2년 전 따낸 LNG선 계약 해지, “대 러시아 수출통제 때문”
▲ 대우조선해양이 25일 과거 유럽지역 선주와 맺었던 LNG운반선 1척 건조계약을 해지하면서 이 계약과 관련한 LNG운반선 3척의 건조계약이 모두 해지됐다.

해지금액은 3379억 원으로 대우조선해양 2019년 연결기준 매출의 4.0% 규모다.

대우조선해양은 “대 러시아 수출 통제로 주요 기자재 공급이 지연 및 중단돼 건조가 불가능함에 따라 선주에게 최종 계약해지를 통보했다”고 설명했다.

이로써 대우조선해양은 2020년 10월9일 이 유럽지역 선주와 맺었던 LNG운반선 3척 건조계약을 모두 해지했다.

이 계약과 관련해 대우조선해양은 5월18일과 6월30일 선주가 선박 건조 대금을 기한 내 지급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각각 LNG운반선 1척에 관한 계약을 해지했다고 공시했다. 장상유 기자

인기기사

소니 ‘플레이스테이션 VR2’ 수요 기대 이하, 메타버스 시장 성장성에 의문 김용원 기자
[한국갤럽] 윤석열 지지율 36.5%, 2024년 총선 ‘정권견제론’ 우세 김대철 기자
하이투자 "엘앤에프 목표주가 하향, 테슬라 가격 할인 정책에 수혜 기대" 나병현 기자
[알앤써치] 국민의힘 당대표 안철수 지지 급등, 윤석열 지지율 30%대로 김대철 기자
GM 미국 배터리공장에 LG엔솔 대안 찾기 다급, SK온 삼성SDI 기회 잡나 김용원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