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사회

하수처리장에 탄소중립 기여 미생물 산다, 국립생물자원관 4종 발견

이상호 기자 sangho@businesspost.co.kr 2022-11-25 10:51:35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비즈니스포스트] 하수처리장의 에너지 자립화에 기여할 수 있는 미생물 4종이 발견됐다.

환경부 소속 국립생물자원관은 25일 하수처리장의 잉여 슬러지를 분해해 슬러지 즉 하수찌꺼기를 감량하고 바이오가스의 생산을 증가시켜 탄소중립에 기여할 수 있는 유용한 미생물 4종을 분리, 확보했다고 밝혔다.
 
하수처리장에 탄소중립 기여 미생물 산다, 국립생물자원관 4종 발견
▲ 환경부 소속 국립생물자원관은 25일 하수처리장의 잉여 슬러지를 분해해 슬러지를 감량하고 바이오가스의 생산을 증가시켜 탄소중립에 기여할 수 있는 유용한 미생물 4종을 최근에 분리, 확보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이번에 발견된 미생물이 잉여슬러지의 고형물을 분해한 실험 결과의 모습. <환경부>

이번에 발견된 미생물은 파라지오바실러스(Parageobacillus) 속 1종, 지오바실러스(Geobacillus) 속 1종, 우레이바실러스(Ureibacillus) 속 2종 등이다.

하수처리 과정에서는 농축된 찌꺼기인 ‘하수 슬러지’가 발생한다. 최초 침전지에서는 ‘생 슬러지’가, 최종 단계에서는 ‘잉여 슬러지’가 발생한다.

잉여 슬러지를 전처리할 때는 140~165도에 이르는 고온과 6바(bar, 기압단위) 즉 대기압의 6배에 이르는 고압 환경에서 공정이 진행된다.

연구진은 이번에 발견된 미생물을 이용하면 잉여 슬러지 전처리를 위한 공정 온도를 65도로, 압력은 대기압인 1바 조건으로 낮춰 에너지 소비를 크게 줄일 수 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특히 수분 제거가 쉬워져 최종 하수슬러지의 소각, 건조매립, 건조 연료화 등 처리에 필요한 에너지를 추가로 줄일 수 있다는 점에서 탄소중립 이행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했다.

미생물로부터 용출된 유기물에 ‘혐기성 소화조’ 내의 세균들을 이용하면 바이오가스 생산도 늘릴 수 있다. 혐기성 소화조는 ‘혐기성(산소 호흡을 하지 않는) 세균’을 이용해 고농도의 유기물을 분해하고 감량하기 위한 밀폐된 탱크다.

이병희 국립생물자원관 유용자원분석과장은 “우리나라 생물자원을 이용해 환경문제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탄소중립 정책에도 기여할 수 있는 생물자원 확보를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상호 기자

인기기사

[채널Who] 2차전지는 양극재가 알짜, 에코프로비엠 엘앤에프 앞날 밝다 류근영 기자
증권형토큰(STO)이 뭐길래, 주식 버금가는 미래 먹거리 기대감에 들썩 정희경 기자
[채널Who] 2023년 휴미라 '기회', 셀트리온 삼성바이오에피스 준비됐다 윤휘종 기자
신한투자 “에스피지, 로봇산업 성장에 따른 감속기 수요 증가에 수혜” 조장우 기자
LG디스플레이 실적 혹한기 길어진다, 정호영 자금 확보 총력전 조장우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