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장과머니  증시시황·전망

코스피 기관 외국인 매수세에 장중 상승 전환, 코스닥은 약보합세

정희경 기자 huiky@businesspost.co.kr 2022-11-25 10:43:14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비즈니스포스트] 코스닥지수가 장 초반 상승 전환한 뒤 강보합세를 나타내고 있다. 코스닥지수는 약보합권에서 움직이고 있다.

25일 오전 10시23분 코스피지수는 전날보다 4.87포인트(0.20%) 오른 2446.20을 기록하고 있다. 
 
코스피 기관 외국인 매수세에 장중 상승 전환, 코스닥은 약보합세
▲ 25일 오전 10시23분 코스피지수는 전날보다 4.87포인트(0.20%) 오른 2446.20을 기록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날 코스피지수는 장 초반 2433.57까지 떨어졌으나 이후 상승 전환에 성공한 뒤 강보합세를 나타내고 있다.

전날 뉴욕증시 추수감사절 휴일을 맞아 휴장한 가운데 유럽증시가 상승 마감했다. 유로스톡50지수(0.39%), 독일 DAX30지수(0.78%), 프랑스 파리 CAC40지수(0.42%), 영국 FTSE(0.02%) 지수가 모두 올랐다. 

코스피시장에서 기관투자자와 외국인투자자가 주식을 담고 있다. 기관투자자가 451억 원, 외국인투자자가 4억 원어치 주식을 순매수하고 있다.

반면 개인투자자는 591억 원어치 주식을 순매도하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코스피시장에 상장된 종목 가운데 코오롱글로벌 우선주(29.97%) 주가가 급등해 상한가에 이르렀다. 이 밖에 세우글로벌(24.40%), 코오롱글로벌(23.58%), 대동(14.48%) 주가도 크게 오르고 있다.

시가총액 상위 10개 종목 가운데 LG에너지솔루션(1.06%), 삼성SDI(0.28%) 주가가 오르고 있다.

삼성전자(-0.33%), SK하이닉스(-0.81%), LG화학(-0.55%), 네이버(-0.53%), 카카오(-1.22%) 주가가 내리고 있으며 삼성바이오로직스, 현대차, 기아 주가에는 변동이 없다.

같은 시각 코스닥지수가 소폭 내리고 있다.

코스닥지수는 전날보다 1.17포인트(0.16%) 내린 737.05를 기록하며 약보합권에서 머무르고 있다.

코스닥시장에서 개인투자자가 홀로 주식을 담고 있다. 개인투자자는 306억 원어치 주식을 순매수하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외국인투자자는 190억 원, 기관투자자는 63억 원어치 주식을 순매도하고 있다.

코스닥시장에서 캐리소프트(29.85%) 주가가 급등해 상한가에 이르렀다. 캐리소프트 주가는 23일(11.81%), 24일(10.65%)에 이어 크게 오르고 있다.

이 외에도 바이온(28.07%), 엔젠바이오(19.90%), 와이팜(15.42%) 주가가 크게 오르고 있다. 위믹스 상장폐지 소식에 위믹스(-29.89%), 위메이드맥스(-29.92%) 주가는 급락해 하한가를 기록하고 있다.

코스닥시장 시가총액 상위 10개 종목 가운데 엘앤에프(0.33%), 에코프로(2.21%), 리노공업(1.04%), 천보(0.16%) 주가가 오르고 있으며 에코프로비엠(4.60%) 주가가 상대적으로 많이 오르고 있다.

셀트리온헬스케어(-1.21%), HLB(-2.30%), 카카오게임즈(-2.36%), 펄어비스(-1.67%), 셀트리온제약(-1.33%) 주가는 하락하고 있다. 정희경 기자

인기기사

소니 ‘플레이스테이션 VR2’ 수요 기대 이하, 메타버스 시장 성장성에 의문 김용원 기자
[한국갤럽] 윤석열 지지율 36.5%, 2024년 총선 ‘정권견제론’ 우세 김대철 기자
하이투자 "엘앤에프 목표주가 하향, 테슬라 가격 할인 정책에 수혜 기대" 나병현 기자
[알앤써치] 국민의힘 당대표 안철수 지지 급등, 윤석열 지지율 30%대로 김대철 기자
GM 미국 배터리공장에 LG엔솔 대안 찾기 다급, SK온 삼성SDI 기회 잡나 김용원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