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전자·전기·정보통신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내년 메모리 설비투자 올해보다 최소 25% 감소”

조장우 기자 jjw@businesspost.co.kr 2022-11-24 15:59:14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비즈니스포스트] 내년 메모리 반도체 설비투자가 올해보다 최소 25% 감소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IC인사이츠는 24일 “올해 하반기 메모리 시장 업황이 악화하고 2023년 상반기까지 약세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돼 내년 메모리 반도체 자본지출은 올해보다 최소 25% 감소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내년 메모리 설비투자 올해보다 최소 25% 감소”
▲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IC인사이츠는 내년 메모리 반도체 설비투자가 당초 예상보다 줄어든 모습을 나타낼 것으로 전망했다. 사진은 반도체 IC칩 모습. <픽사베이>

IC인사이츠는 글로벌 인플레이션이 전 세계 경제의 성장세를 둔화시켰고 이에 따라 많은 반도체 업체들이 공격적 확장계획을 줄이게 됐다고 분석했다.

올해 초만 해도 반도체 업체들은 코로나19가 수그러들 조짐을 보이면서 활발한 경제활동을 이어갔다. 반도체 수요 급증으로 대부분의 웨이퍼 팹(Fab) 활용률이 90%를 웃돌았다.

하지만 가파른 물가상승에 따른 소비심리 위축이 IT세트 판매감소로 이어지면서 올해 전 세계 반도체 기업의 자본지출 전망치도 수정됐다.

IC인사이츠는 올해 전 세계 반도체 기업 자본지출 전망치를 지난해보다 19% 증가한 1817억 달러로 전망했다. 이는 당초 예상했던 1904억 달러와 비교해 4.5% 줄어든 것이다.

또한 IC인사이츠는 올해 초 통과된 미국 반도체과학법(칩스앤사이언스법)에 따른 보조금이 반도체 산업의 투자지출에 대한 ‘추가적인’ 자금으로 사용되기 보다는 반도체 생산업체들의 기존 예산을 대체할 가능성이 높다고 바라봤다. 조장우 기자

인기기사

[채널Who] 2차전지는 양극재가 알짜, 에코프로비엠 엘앤에프 앞날 밝다 류근영 기자
증권형토큰(STO)이 뭐길래, 주식 버금가는 미래 먹거리 기대감에 들썩 정희경 기자
[채널Who] 2023년 휴미라 '기회', 셀트리온 삼성바이오에피스 준비됐다 윤휘종 기자
신한투자 “에스피지, 로봇산업 성장에 따른 감속기 수요 증가에 수혜” 조장우 기자
LG디스플레이 실적 혹한기 길어진다, 정호영 자금 확보 총력전 조장우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