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금융

우리금융지주 25일 이사회 열기로, 회장 손태승 거취 논의 되나

조윤호 기자 uknow@businesspost.co.kr 2022-11-23 15:04:54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비즈니스포스트] 손태승 우리금융지주 회장이 이사회를 앞두고 거취에 관한 고심이 깊을 것으로 보인다.

손 회장은 우리은행이 판매한 펀드 관련 문제들로 금융당국의 징계를 받았지만 우리금융지주의 비은행 부문 인수, 디지털 강화를 통한 계열사 시너지 확대 등 남은 사업들을 생각하면 중심을 잡고 해야할 일도 많기 때문이다. 
 
우리금융지주 25일 이사회 열기로, 회장 <a href='https://www.businesspost.co.kr/BP?command=article_view&num=303034' class='human_link' style='text-decoration:underline' target='_blank'>손태승</a> 거취 논의 되나
손태승 우리금융지주 회장이 25일 열릴 이사회를 앞두고 거취 결정을 고심하고 있다.

23일 우리금융지주에 따르면 25일 금융지주 이사회를 연다. 금융업계에서는 이번 이사회에서 손 회장의 거취에 관한 논의가 있을지 주목하고 있다. 

우리금융지주는 사외이사 7인으로 구성된 임원후보추천위원회에서 회장 후보를 뽑는다.

손 회장의 임기가 내년 3월로 종료되기 때문에 임원후보추천위원회의 향후 일정 등 정례적으로 진행해야 할 것들에 대한 논의가 있을 것으로 보이며 이 과정에서 손 회장의 연임 여부나 거취 문제 등과 관련된 말이 오갈 수 있다는 것이다.

다만 우리금융지주 측은 이번 이사회에서 손 회장 거취 등 관련 논의가 나올 수 있다는 금융권의 시선에 선을 그었다. 

우리금융지주 관계자는 비즈니스포스트와 통화에서 “금융업계에 알려진 손 회장 거취 문제나 연말 임원 인사 등은 이번에 논의하지 않으며 향후 언제쯤 논의하게 될지도 모른다”고 말했다.

금융업계에서는 손 회장이 대법원 재판을 진행하고 있는 파생결합상품(DLF) 징계와 금융위원회의 라임펀드 징계 의결에 고심이 깊을 것으로 바라본다. 

손 회장은 2019년 라임펀드와 2020년 파생결합상품 등을 우리은행이 판매하면서 투자자들에게 그 위험성을 제대로 알리지 않았다는 책임과 관련해 금감원으로부터 문책경고 징계를 받았다. 

문책경고는 금융회사 임원에게 내리는 중징계에 해당해 3~5년 동안 금융회사 임원 선임이 제한된다. 

이러한 상황에서 손 회장이 거취에 관해 고심하는 것은 아직까지 펀드 관련 대법원 소송이 끝나지 않았고 우리금융지주가 추진하는 여러 사업들도 현재 진행단계에 있기 때문으로 보인다. 

손 회장은 파생결합상품 문책경고 징계와 관련해 1심과 2심에서 모두 승소해 징계를 미뤄둔 상태다. 대법원에서 승소하게 되면 책임을 벗을 수 있게 된다. 

다른 징계도 비슷한 책임으로 문책경고를 받은 사안임을 고려하면 손 회장은 승소를 통해 유리한 위치에 올라설 수도 있다. 

또한 지금까지 손 회장이 우리금융그룹을 이끌며 좋은 실적을 내고 있는 점은 긍정적으로 평가된다. 

손 회장이 취임한 뒤 우리금융지주는 순이익에서 2018년 2조516억 원, 2019년 2조3075억 원, 2020년 1조5152억 원, 2021년 2조8073억 원을 거뒀다. 

올해도 3분기까지 누적 순이익 8998억 원을 냈다. 2021년 3분기보다 13.22% 증가했다. 3분기 누적기준으로 우리금융지주 사상 최대 실적이다. 

손 회장은 그동안 증권사나 보험사 인수 등을 노리며 비은행 포트폴리오 확대, 디지털 플랫폼을 통한 기존 계열사 시너지 강화 등을 추진해 왔다. 

이처럼 비은행 금융회사 인수를 통한 자회사 확충이 완성되지 못한 상태에서 손 회장이 중도에 손을 뗄 수밖에 없는 상황이 오면 우리금융그룹의 미래 사업 전략도 흔들릴 수 있다는 시선이 나온다. 

현재 우리금융지주 노동조합,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 한국노총 등은 손 회장을 지지하고 있다. 

우리금융지주 노동조합은 9일 “우리금융을 관피아의 보금자리로 전락시키는 행태를 즉각 중단하라”며 “무리한 중징계를 통해 우리금융지주 최고경영자를 몰아내는 등 흔들기가 계속된다면 강력한 투쟁으로 맞서겠다”고 말하기도 했다. 

한국노총은 “이미 금융권 안팎에서는 손태승 우리금융지주 회장에 중징계를 내린 것 자체가 우리금융 CEO자리를 노리는 외부 인사의 입김이 작용한 결과라는 인식이 지배적”이라며 “관치인사 시도가 나타나면 단호하게 투쟁할 것임을 밝힌다”라고 강조했다. 조윤호 기자

인기기사

[채널Who] 2차전지는 양극재가 알짜, 에코프로비엠 엘앤에프 앞날 밝다 류근영 기자
증권형토큰(STO)이 뭐길래, 주식 버금가는 미래 먹거리 기대감에 들썩 정희경 기자
[채널Who] 2023년 휴미라 '기회', 셀트리온 삼성바이오에피스 준비됐다 윤휘종 기자
신한투자 “에스피지, 로봇산업 성장에 따른 감속기 수요 증가에 수혜” 조장우 기자
LG디스플레이 실적 혹한기 길어진다, 정호영 자금 확보 총력전 조장우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