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지자체

서울시 잠실·서울역·마곡을 ‘3대 마이스’ 거점으로, 인프라 3.5배 늘린다

류수재 기자 rsj111@businesspost.co.kr 2022-11-23 14:13:32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비즈니스포스트] 서울시가 잠실, 서울역, 마곡을 ‘3대 마이스(MICE)’ 거점으로 만들기로 했다.

서울시는 세계 최고의 마이스 도시로 자리매김하기 위한 ‘서울 마이스 중기 발전계획(2023~2027녀)을 수립했다고 23일 밝혔다. 
 
서울시 잠실·서울역·마곡을 ‘3대 마이스’ 거점으로, 인프라 3.5배 늘린다
▲ 서울시가 잠실, 서울역, 마곡을 ‘3대 마이스(MICE)’ 거점으로 만들기로 했다. 사진은 2021 서울마이스얼라이언스(SMA) 연례회의. <서울시>

마이스란 기업회의(Meeting), 포상관광(Incentive trip), 컨벤션(Convention), 전시박람회와 이벤트(Exhibition&Event) 등의 영문 앞 글자를 딴 말로 복합 전시산업을 뜻한다.

서울시는 2030년까지 민간 개발사업을 통해 잠실운동장 일대와 서울역 북부역세권, 마곡 등에 전시컨벤션 시설을 대대적으로 확충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이를 통해 마이스 인프라를 3.5배 늘리겠다는 것이다. 서울시는 지역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고 도시 경쟁력을 키워 해외 관광객 3천만 명 시대를 열겠다는 포부도 내놨다. 

이를 위해 서울시는 서남권(마곡), 도심권(서울역, 남산, 광화문 일대), 동남권(잠실~코엑스) 3개 거점별 마이스 협력단지를 조성하고 쇼핑, 문화, 교통, 관광 등 즐길거리와 편의시설을 집약하기로 했다. 

마이스 행사를 위해 서울을 찾은 참가자들이 다양한 경험과 소비를 할 수 있도록 지원해 지역경제 활성화를 유도한다는 전략이라고 서울시는 설명했다.

최경주 서울시 관광체육국장은 “‘대면 산업의 꽃’으로 불리는 마이스산업은 코로나의 세계적 유행으로 많은 어려움을 겪었다” 며 “이번 중기계획의 차질 없는 추진을 통해 마이스가 지역 혁신과 산업발전을 견인하는 핵심 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류수재 기자

인기기사

[채널Who] 2차전지는 양극재가 알짜, 에코프로비엠 엘앤에프 앞날 밝다 류근영 기자
증권형토큰(STO)이 뭐길래, 주식 버금가는 미래 먹거리 기대감에 들썩 정희경 기자
[채널Who] 2023년 휴미라 '기회', 셀트리온 삼성바이오에피스 준비됐다 윤휘종 기자
신한투자 “에스피지, 로봇산업 성장에 따른 감속기 수요 증가에 수혜” 조장우 기자
LG디스플레이 실적 혹한기 길어진다, 정호영 자금 확보 총력전 조장우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