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이트  기자의 눈

[기자의눈] 윤석열 출근길 문답 폐지 유감, 국민과 어떻게 소통하려 하는가

김남형 기자 knh@businesspost.co.kr 2022-11-21 15:59:26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기자의눈] <a href='https://www.businesspost.co.kr/BP?command=article_view&num=302115' class='human_link' style='text-decoration:underline' target='_blank'>윤석열</a> 출근길 문답 폐지 유감, 국민과 어떻게 소통하려 하는가
▲  윤석열 대통령이 11월18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며 기자들과 질의응답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비즈니스포스트] 용산시대의 상징이었던 윤석열 대통령의 출근길문답이 중단됐다. 취임 직후인 5월11일 첫 출근길 문답 이후 195일 만이다.

대통령실에서 "불미스러운 사태 재발 방지 없이는 지속할 수 없다"고 말한 만큼 재개 여부도 불투명하다. 불미스런 사태는 지난 18일 MBC 기자와 대통령실 홍보기획비서관 사이 고성이 오간 설전을 말한다.

'바이든'이냐 '날리면'이냐를 놓고 벌인 신경전이, '이XX'와 관련한 진실공방이 결국 윤석열 정부가 그나마 자랑스럽게 내세우던 언론과 '소통'마저 중단시킨 셈이다.

표면적으론 대통령실과 MBC 사이 갈등이 문제처럼 보이지만 한꺼풀 벗겨내 보면 언론과 거리를 두고 싶어하는 윤 대통령의 속 마음이 엿보인다.

상징적 장면은 출근길문답이 이뤄지던 대통령실 청사 1층 공간에 가림막이 설치된 것이다. 대통령실은 경호 보안상의 필요, 외교상의 문제를 이유로 대지만 불편한 질문을 듣지 않겠다는 것으로 보인다.

출근길 문답 중단이 갑작스러운 것도 아니다. 앞서 동남아시아 순방 때부터 낌새가 있었다.

풀(Pool)기자단이 동행 취재한 한미일 정상회담과 달리 한미 정상회담과 한일 정상회담은 취재진들이 대통령실에서 제공하는 사진과 보도자료를 보고 '받아쓰기'를 해야했다. 소통의 창구가 막히기 전에 일방통행이 먼저 이뤄진 셈이다. 

윤 대통령은 8월 취임 100일 기자회견에서 출근길문답에 대해 "용산으로 대통령실을 옮긴 가장 중요한 이유"라며 "수행 과정이 국민께 투명하게 드러나 국민으로부터 날선 비판, 다양한 지적을 받아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한 바 있다.

출근길 문답을 향한 윤 대통령의 애정이 엿보이는 것과 달리 출근길 문답 시행은 부침이 잦았다. 윤 대통령은 외부일정, 순방 등 이유로 출근길문답을 건너뛴 것 외에도 수 차례 중단과 재개를 반복하면서 실제 출근길 문답 횟수는 61회에 그쳤다. 사흘에 한 번 꼴로 소통한 셈이다.

윤 대통령은 7월11일 대통령실 출입기자 가운데 코로나19 확진자 11명이 발생하면서 출근길 문답을 잠정 중단했다. 당시 야권을 중심으로 윤 대통령의 지지율 하락세와 맞물린 메시지 관리 차원 아니냐는 비판이 제기되자 중단 '하루' 만에 재개했다.

대통령실은 출근길 문답 중단 이유를 코로나19로 들었지만 재개하면서 윤 대통령과 기자들 사이 거리가 7~8m 떨어진 것을 제외하면 특별한 조치를 하지 않았다. 중단하려 한 이유가 다른 데 있다는 시선을 더욱 짙게 한 대목이다.

출근길 문답 두 번째 중단이 발생하기까지 그리 긴 시간이 걸리진 않았다. 7월26일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와 주고받은 '체리따봉' 문자가 공개되면서 논란이 일자 27일부터 다시 중단됐다. 때마침 8월1일부터 윤 대통령의 여름휴가가 시작되면서 논란에서 한 걸음 빗겨설 수 있었다.

이후 8월12일부터는 모두발언을 먼저 하는 식으로 출근길 문답 방식을 바꿨다. 기자들의 질문 갯수도 줄어들 수 밖에 없었다. 주요 의제를 먼저 언급해 즉흥적 발언을 줄이며 메시지를 관리하려는 의도로 풀이됐다. 

결과적으로 대통령실이 원하는대로 출근길 문답 진행 여부와 형식이 바뀌어 온 것이다. 애초 '뻗치기'에서 비롯돼 취재대상의 의도치 않은 발언을 여과없이 이끌어내는 원래 '도어스테핑'의 의미와는 거리가 한참 멀어졌다.

이러한 모습을 보면 이번 윤 대통령의 출근길 문답 중단은 새삼스럽지 않아 보인다. 윤 대통령이 그동안 출근길 문답에서 민감한 사안에는 모른다거나 바쁘다는 우회적 답변만 반복하면서 소통의 의미를 애써 반감시켰던 점을 고려하면 더욱 그렇다.

이제 출근길 문답의 수명은 사실상 끝이 났다. 대신 언론과 다른 방식의 소통을 반드시 고민할 필요가 있다.

'불통'이 당장은 편할지도 모른다. 하지만 장기적으로 윤 대통령뿐만 아니라 정권 전체에 부담이 될 것은 불보듯 뻔한 일이다.

트루먼에서 클린턴까지 여러 대통령에게 멘토 역할을 해온 리처드 E. 뉴스타트는 저서 '대통령의 권력'에서 "대통령의 권력은 설득력"이라고 말한다. 권위나 조직력 혹은 '수사'를 동원한 사정(査正)같은 권력과 어울릴 법한 어떤 것이 아니라는 것이다.

권력분립의 원칙에서 운영되는 민주국가에서 대통령은 국정을 총괄하는 책임자이지만 행정부의 수장이기도 하다. 자신이 맡은 행정부 안에도 다양한 기관이 존재하고 이들의 이해관계가 복잡한 만큼 대통령의 '명령' 만으로는 국정운영을 해 나가기가 여간 어려운게 아니다. 

결국 대통령이 뜻을 관철하려면 다양한 이해관계자들의 동의를 받아야 하고 이를 위해선 그들을 설득해야 한다. 이해당사자들과 소통하며 신뢰를 쌓고 이를 바탕으로 그들을 납득시키는 과정에서 대통령은 영향력, 즉 권력을 확대할 수 있게 된다.

이해관계자의 대상을 국민으로 확대해보자. 국민들을 설득하려면 언론을 통해 설득해야 한다. 그러한 점에서 언론과 소통은 국민들을 설득하는 첫 단추라 할 수 있다. 

첫 단추를 잘 꿰기 위해선 벽을 세우고 침묵하며 언론과 거리를 둘 것이 아니라 대통령실 용산 이전의 목적인 국민과 소통을 떠올리는 것이 지금 윤 대통령에게 가장 필요한 일이 아닐까? 김남형 기자

인기기사

일론 머스크 스페이스X 한국 제4이통사 도전하나, IT기업과 협력 가능성 조장우 기자
헬릭스미스 임시주총 또 연다, 소액주주 측 이사 "주주제안 막는 목적" 임한솔 기자
[채널Who] 자동차 전장 공든 탑 쌓은 LG전자, 애플카 어디까지 협력하나 조충희 기자
[미디어토마토] 윤석열 지지율 38% 유지, 이재명 체포동의안 찬반 팽팽 김대철 기자
외환보유고 1월까지 3개월 연속 증가, 지난해 12월말 기준 세계 9위 조승리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