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항공·물류

미국 경쟁당국,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합병 심사 기한 연장

김지효 기자 kjihyo@businesspost.co.kr 2022-11-16 09:20:30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비즈니스포스트] 미국 경쟁당국이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기업결합에 대한 심사 기간을 연장하기로 했다. 

16일 대한항공에 따르면 미국 법무부는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기업결합심사와 관련해 시간을 두고 추가로 검토하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미국 경쟁당국,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합병 심사 기한 연장
▲ 16일 대한항공에 따르면 미국 법무부는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기업결합심사와 관련해 시간을 두고 추가로 검토하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사진은 인천국제공항 주기장에 있는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항공기.

당초 미국 법무부는 75일 동안 기업결합 심사를 진행하겠다고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항공업계에서는 대한항공이 8월 말 미국 법무부에 자료를 제출했기 때문에 이달 중순경 심사 결과가 나올 것이라고 바라봤다. 

미국 경쟁당국은 심사 기간을 연장하고 두 항공사가 합병한 이후 시장 경쟁성이 제한되는지 집중적으로 살펴볼 것으로 전해졌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미국 경쟁당국에서 요구하는 자료 제출 및 조사에 성실히 임해왔다”며 “향후 심사 과정에도 적극적으로 협조해 잘 마무리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대한항공은 필수 신고국가인 미국, 유럽연합(EU), 일본, 중국과 임의 신고국가인 영국에서 기업결합심사를 받고 있다.

전날 영국 경쟁시장청은 두 항공사의 기업결합 심사를 유예하고 독과점과 관련해 시정 조치안을 21일까지 제출하라고 대한항공에 요구했다. 김지효 기자

인기기사

[현장] 미국 대사도 놀란 쿠팡 대구 물류센터, '사람은 거들 뿐' 현실로 남희헌 기자
[데스크리포트 2월] 대치동 은마아파트, 몰아준 표에도 돌아선 정부·지자체 김디모데 정책&건설부장
테슬라 한국공장 설립 가능성 남았다, 인도네시아 투자 계획에 변수 많아 김용원 기자
[채널Who] 포스코케미칼 롯데케미칼, 전고체 배터리 음극재 개발 '착착' 류근영 기자
대우조선해양건설 회생절차 개시, 회생계획안 4월28일까지 법원에 제출 박혜린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