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 기후경쟁력포럼
2024 기후경쟁력포럼
시민과경제  금융정책

정부 공공기관에 회사채 발행 자제 요청, 은행채 발행 축소도 유도

차화영 기자 chy@businesspost.co.kr 2022-10-30 16:15:43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비즈니스포스트] 정부가 국내 단기자금 시장의 경색을 막기 위해 공공기관의 해외채권 발행을 확대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30일 관계부처에 따르면 정부는 최근 한국전력공사, 한국가스공사 등 공공기관에 회사채 발행을 최대한 자제하고 자금 조달이 필요하면 은행 대출을 받도록 요청했다. 
 
정부 공공기관에 회사채 발행 자제 요청, 은행채 발행 축소도 유도
▲ 30일 관계부처에 따르면 정부는 최근 공공기관에 회사채 발행을 최대한 자제해 달라고 요청했다. 사진은 28일 금융위원회의 자금시장 관련 현황 점검회의 모습. <연합뉴스>

회사채를 꼭 발행해야 한다면 국내가 아닌 해외에서 발행하는 방안도 권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는 산업금융채나 은행채의 발행 축소도 유도하고 있다. 

산업금융채나 은행채가 채권시장에서 수요를 독차지하며 일반 회사채를 소외시킨다는 지적이 나온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이에 더해 금융당국은 금융사들의 해외채권 발행을 확대하는 방안도 추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동안 금융사의 해외채권 발행이 환위험에 노출될 가능성이 있어 발행을 자제시켜왔으나 국내 단기자금 시장이 경색된 지금 같은 상황에서는 이점이 클 것으로 판단한 것으로 전해진다. 

금융당국은 이번 주 금융기관에 3조 원 규모의 채권시장안정펀드 1차 추가 펀드 자금 요청(캐피털 콜)을 시작하고 산업은행을 통한 증권사의 기업어음(CP) 매입 프로그램 등을 통해 대대적 자금 투입에도 나선다. 차화영 기자

인기기사

하이투자 “삼성전자 목표주가 하향, 올해도 HBM 사업에서 경쟁사에 밀릴 것” 김바램 기자
마이크론 SK하이닉스와 HBM3E 메모리에서 "양강체제 구축" 평가 나와 김용원 기자
미국 FDA 고배에도 중단없다, 유한양행 HLB 올해 미국에 항암제 깃발 꽂는다 장은파 기자
대만언론 삼성전자 '3나노 엑시노스'에 부정적 평가, "퀄컴에 밀릴 것" 김용원 기자
애플 인공지능 반도체에 TSMC 2나노 파운드리 활용 전망, 경영진 비밀 회동 김용원 기자
충주-문경 고속철도 시대 열린다, '조선의 동맥' 영남대로 입지 찾을까 김홍준 기자
대우건설 체코 시작으로 동유럽 원전 공략, 백정완 현지서 기술력 입증 '총력' 류수재 기자
머스크 메탄올 컨테이너선 중국 발주 돌연 연기, 조선 3사 기술 우위 재확인 김호현 기자
중국 탄소포집 특허 수 미국의 3배 규모로 세계 1위, 기술 완성도도 우위 평가 이근호 기자
K-배터리 글로벌 영토 갈수록 줄어, 중국 공세에 시장 입지 지키기 만만찮다 류근영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