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과경제  금융정책

금융위원장 김주현 "정책 변화 맞춰 부동산대출 규제 과감히 풀 것"

이한재 기자 piekielny@businesspost.co.kr 2022-10-27 15:49:42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비즈니스포스트] 김주현 금융위원장이 정책 여건 변화에 따라 부동산 대출 규제를 과감히 풀 계획을 밝혔다.

김 위원장은 27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에서 열린 ‘제11차 비상경제민생회의’에서 “최근 부동산시장 연착륙을 향한 우려가 많은데 이는 금융시장 안정을 위해서도 중요하다”며 “최근 정책 여건이 많이 변한 만큼 국토부의 규제 완화에 맞춰 과감하게 규제를 하나 풀어놓겠다”고 말했다.
 
금융위원장 <a href='https://www.businesspost.co.kr/BP?command=article_view&num=319543' class='human_link' style='text-decoration:underline' target='_blank'>김주현</a> "정책 변화 맞춰 부동산대출 규제 과감히 풀 것"
김주현 금융위원장이 27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에서 열린 비상경제민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유튜브 화면 캡쳐>

구체적으로 무주택자와 1주택자를 대상으로 투기지역이라도 주택담보대출비율(LTV) 비율을 50%로 완화하기로 했다. 15억 원이 넘는 아파트의 주택담보대출도 허용한다.

현재는 무주택자나 1주택자는 비규제지역에는 70%, 규제지역에는 20~50%의 LTV를 적용받고 있다.

김 위원장은 “앞으로 부동산시장 상황에 따라 규제를 완화할 것은 하고 정책적으로 안정시키기 위해 지원할 것은 지원하겠다”며 “국토부와 협의해 부동산시장 연착륙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서민들의 이자부담을 줄이기 위해 고금리 변동금리 주택담보대출을 3%대 고정금리로 바꿔주는 ‘안심전환대출’의 자격 조건도 완화하기로 했다.

주택가격 조건을 기존 4억 원에서 6억 원으로 확대하고 소득기준도 부부합산 7천만 원에서 1억 원으로 완화한다. 대출규모도 2억5천만 원에서 3억6천만 원으로 늘리기로 했다.

김 위원장은 “주택담보대출 차주가 실업을 당하거나 아플 때 원금상환을 3년 정도 유예해주는 채무조정 프로그램이 있는데 이 역시 지금 상황에 맞게끔 어려운 차주들이 혜택을 볼 수 있는 방안을 은행과 검토하고 있다”며 “이 부분도 조만간 발표하겠다”고 말했다.

조선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RG(선수금환급보증) 발급을 확대할 뜻도 보였다.

김 위원장은 “조선 수주가 원활하게 이뤄지려면 금융 쪽에서 RG 발행이 차질 없이 뒷받침돼야 한다”며 “대형 조선사 2곳에 대해서는 올해 말까지 추가로 25억 달러씩 RG 발급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중소조선사에 대해서는 정책금융기관을 통해서 RG 발급 때문에 수주가 어렵다는 말이 안 나오도록 각별히 신경써서 대처하겠다”고 덧붙였다. 이한재 기자

인기기사

엔비디아 신형 AI 반도체도 공급부족 예고, 고객사 물량 배정 '딜레마' 커져 김용원 기자
KG모빌리티 작년 매출 3조7천억 사상 최대, 영업이익 내 7년 만에 흑자 조승리 기자
한앤컴퍼니 남양유업 경영진 강제 교체 착수, 홍원식 버티기에 강수로 대응 남희헌 기자
TSMC 연내 2나노 미세공정 반도체 시범생산, 애플 인텔 엔비디아 수주 논의 김용원 기자
[미디어토마토] 윤석열 지지율 50주 만에 40%대, 국힘 43.2% 민주 41.7% 김대철 기자
AMD 인공지능 반도체 이어 새 CPU도 TSMC 손 잡는다, 3나노 고객사 합류 김용원 기자
기업 밸류업 프로그램 시행에 지주사 SK와 LG가 주목받는 이유 나병현 기자
[단독] 신영자 딸 장선윤 호텔롯데 미국 브랜드 총괄로, 롯데3세 위상 커져 남희헌 기자
교보증권 “에코프로비엠, 올해 고전압 미드니켈 양극재로 신규 고객사 확대” 류근영 기자
[한길리서치] 긍정평가 한동훈 48.8% 이재명 38.9%, 비례정당 국힘 우세 이준희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