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과경제  금융정책

한국거래소, 24일부터 공매도 과열종목 지정제도 강화해 시행

박안나 기자 annapark@businesspost.co.kr 2022-10-19 17:33:10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비즈니스포스트] 한국거래소가 공매도 과열종목 지정제도를 강화해 시행한다.

19일 한국거래소는 강화된 공매도 과열종목 지정제도를 24일부터 시행한다고 밝혔다.
 
한국거래소, 24일부터 공매도 과열종목 지정제도 강화해 시행
▲ 한국거래소가 공매도 과열종목 지정제도를 강화해 시행한다. 한국거래소 전경. <연합뉴스>

거래소는 '공매도 과열 종목 적출 기준'을 새로 만들었다. △공매도 비중 30% 이상 △주가 하락률 3% 이상△공매도 거래대금 증가율 2배 이상 등 요건이 동시에 충족되는 종목을 공매도 과열 종목으로 지정한다.

공매도 금지일이나 금지 연장일에 해당 종목 주가가 5% 이상 하락하면 금지 기간을 다음 거래일까지 연장한다.

거래소는 8월 새로운 기준이 적용될 수 있도록 세칙 개정을 마쳤고 9월 IT 전산개발을 완료했다.

앞서 7월 거래소는 금융위원회, 금융감독원, 대검찰청 등 관계기관과 합동회의를 열어 '불법 공매도 적발·처벌 강화 및 공매도 관련 제도 보완방안'을 내놓은 바 있다.

거래소의 제도 개선으로 공매도 과열 종목으로 지정되는 사례는 1년에 690건에서 785건으로 13.8% 증가하고 과열종목 지정 일수는 연 690일에서 796일로 15.4%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국거래소는 "제도개선에 힘입어 시장충격으로 공매도가 급증하는 데 따라 발생하는 종목별 변동성이 완화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박안나 기자

인기기사

[한국갤럽] 윤석열 지지율 39%, 정당지지율 국민의힘 40% 민주당 33% 이준희 기자
삼성전자 올레드TV 확 달라진 존재감, 1위 LG전자 위협하며 판 키운다 나병현 기자
포스코퓨처엠, 호주업체와 음극재용 천연흑연 대량 공급받는 계약 맺어 류근영 기자
상춘객 기다리는 봄꽃 축제, 동백 매화 벛꽃 산수유 보러 떠나 볼까 신재희 기자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경기 하남갑 전략공천, 이언주는 경기 용인정 경선 이준희 기자
민주당 9차 공천심사 발표, 이인영 김병기 정성호 포함 현역 5명 단수공천 이준희 기자
[총선빅매치] 부산 북강서을, ‘4선 도전’ 김도읍 vs '노무현 정신‘ 변성완 조장우 기자
[총선빅매치] 서울 동대문을 '친명' 장경태 vs '친윤' 김경진, 검찰독재 프레임 맞대결 이준희 기자
중국 러시아에서 발 빼는 현대차그룹, 인도 발판으로 '글로벌 톱' 노린다 허원석 기자
일상부터 예능까지 유튜브에 힘 쏟는 항공사, 스타급 승무원까지 등장 신재희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