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소비자·유통

메리츠증권 “F&F 목표주가 높아져, 올해 중국에서 사상 최대실적 경신”

신재희 기자 JaeheeShin@businesspost.co.kr 2022-08-02 09:04:05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비즈니스포스트] F&F 목표주가가 높아졌다.

F&F의 대표 브랜드 MLB가 올해 중국에서 사상 최대실적을 낼 것으로 전망됐다.
 
메리츠증권 “F&F 목표주가 높아져, 올해 중국에서 사상 최대실적 경신”
▲ F&F의 대표 브랜드 MLB가 올해 중국시장에서 사상 최대실적을 낼 것으로 전망됐다. MLB 매장의 모습 <연합뉴스> 

하누리 메리츠증권 연구원은 2일 F&F 목표주가를 기존 24만 원에서 27만 원으로 높였다. 투자의견은 매수(BUY)를 유지했다.

1일 F&F 주가는 16만 원에 거래를 마쳤다.

하 연구원은 “올해 3분기부터 다시 역대 최고 매출기록을 경신하겠다”며 “올해 MLB의 중국 소매 매출은 1조3719억 원을 달성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봤다.

그는 “F&F는 올해 2분기 시장기대치를 웃도는 실적을 냈다”며 “국내 내수 강세에 중국시장에서의 회복이 두드러졌다”고 말했다.

F&F는 올해 2분기 연결기준으로 매출 3268억 원, 영업이익 950억 원을 냈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매출은 18.9%, 영업이익은 25.9% 각각 증가한 것이다.

하 연구원은 “MLB는 국내시장에서 브랜드력 증대에 기반한 높은 성장세가 이어졌다”며 “봉쇄 영향에도 불구하고 중국에서는 온오프라인 채널별 모두 견조했다”고 분석했다.

MLB의 2분기 국내시장 매출은 성인복 카테고리가 30.1%, 아동복(MLB 키즈)이 30.9%가 늘었다. 중국시장에서는 매출 1072억을 내며 77.2%의 성장률을 기록했다. 

다만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중국의 이동통제로 국내 면세채널의 매출은 37.8% 줄었다.

포트폴리오 강화도 계속될 것으로 봤다.

하 연구원은 “2021년 테일러메이드, 2022년 세르지오 타카니 인수 등 포트폴리오 다각화도 계속된다”며 “아웃도어 브랜드 디스커버리는 카테고리 확장 및 아웃도어 시장 강세가 계속되는 모습이다”고 설명했다.

F&F는 2022년 연결기준으로 매출 1조8616억 원, 영업이익 5718억 원을 낼 것으로 전망됐다. 2021년과 비교해 매출은 28.5%, 영업이익은 34.8% 각각 늘어나는 것이다. 신재희 기자

인기기사

[모닝컨설트] 윤석열 지지율 19%, 세계 22개국 지도자 중 가장 낮아 임도영 기자
삼성전자 파운드리에 기회 오나, 애플과 TSMC 반도체 동맹 균열 조짐 나병현 기자
[데이터리서치] 윤석열 지지율 33.4%, 비속어 논란 대처 부적절 75.8% 김대철 기자
[조원씨앤아이] 윤석열 지지율 다시 20%대로, 비속어 사과 필요 70.8% 김남형 기자
[미디어토마토] 윤석열 지지율 32.8%, ‘바이든’ 58.7% ‘날리면’ 29.0% 김대철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