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소비자·유통

5월 소비자심리지수, 구조조정 영향으로 다시 하락

이한재 기자 piekielny@businesspost.co.kr 2016-05-26 16:42:37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소비자심리지수가 3개월 만에 다시 떨어졌다.

한국은행이 26일 발표한 '2016년 5월 소비자동향조사 결과'에 따르면 5월 소비자심리지수(CCSI)는 99로 4월보다 2포인트 하락했다.

  5월 소비자심리지수, 구조조정 영향으로 다시 하락  
▲ 5월 소비자심리지수가 3개월 만에 하락했다. 사진은 한 시민이 서울의 한 마트에서 장을 보는 모습. <뉴시스>
소비자심리지수는 2003년 1월부터 2015년 12월까지 장기평균값을 기준치 100으로 삼는다. 소비자심리지수가 기준치인 100보다 크면 소비자들이 경제를 낙관적으로, 100보다 작으면 경제를 비관적으로 본다는 뜻이다.

소비자심리지수는 지난해 11월 105를 기록한 뒤 3개월 연속 떨어져 올 2월 98을 기록했다. 3월에 2포인트, 4월에 1포인트 오르며 올 들어 처음으로 기준치인 100을 넘었지만 5월에 다시 100 아래로 떨어졌다.

한국은행은 "조선업과 해운업의 구조조정에 대한 이야기가 나오면서 소비자들의 경기 인식이 나빠졌다"고 분석했다.

소비자들은 특히 취업시장을 나쁘게 전망했다.

가계의 취업시장 전망을 나타내는 취업전망지수는 74로 4월보다 8포인트 떨어졌다. 글로벌 금융위기 여파가 남아 있던 2009년 3월 55 이후 7년2개월 만에 가장 낮았다.

가계가 현재 경기를 판단하는 현재경기판단지수는 70으로 4월보다 4포인트 떨어졌다. 향후 경기를 전망하는 향후경기전망지수는 80으로 4월보다 6포인트 하락했다.

가계가 현재 생활 형편을 판단하는 현재생활형편지수는 91로 4월과 같았다. 향후 생활 형편을 전망하는 생활형편전망지수는 96로 4월보다 2포인트 떨어졌다.

5월 물가수준전망지수는 136으로 4월보다 4포인트 올랐고 주택가격전망지수는 106으로 4월보다 1포인트 상승했다. 임금수준전망지수는 111로 4월보다 2포인트 하락했다.

이는 1년 뒤 물가와 주택가격이 오를 것으로 전망한 소비자들은 4월보다 늘었지만 1년 뒤 임금이 오를 것으로 판단한 소비자들은 4월보다 줄었다는 뜻이다.

응답자들은 향후 1년 동안 소비자물가 상승에 영향을 미칠 품목으로 공공요금(52.2%), 집세(47.0%), 공업제품(35.1%) 등을 꼽았다.

이번 조사는 5월12일부터 5월19일까지 전국 도시 2200가구를 대상으로 이뤄졌다. 대상가구 가운데 2042가구가 조사에 응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이한재 기자]

인기기사

SK온, '상온에서 구동'되는 리튬메탈 배터리용 고분자 전해질 개발 나병현 기자
삼성전자 SK하이닉스 글로벌 투자자에 '엔비디아 대안' 주목, "주가 저평가" 김용원 기자
'애플 인텔리전스' 상용화 늦어져, AI 기능 고도화와 외국어 학습에 시간 필요 김용원 기자
ASML 차세대 '하이퍼NA' EUV도 속도 낸다, AI 반도체 공급망 주역으로 부상 김용원 기자
폐분리막이 파우치로 재탄생, LG에너지솔루션 자원 선순환 프로젝트 진행 나병현 기자
채권 재태크에 몰리는 개미, 개인투자용 국채 흥행에 ETF도 인기 박혜린 기자
[여론조사꽃] 윤석열 지지율 27.6%, 정당지지도 민주 39.8% 국힘 27.9% 김대철 기자
신세계백화점 서울 강남점 VIP 고객 ‘정조준’, 올해 VIP 매출 비중 50% 넘긴다 김예원 기자
대형제약사 너도 나도 건기식 진출, 레드오션 조짐에 자금줄 역할 물음표 장은파 기자
삼성전자 갤럭시 AI 선두 수성 '이상 무', 음성인식 비서 개선에 힘준다 김바램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