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정치

한덕수 취임식서 통합 강조, 노무현 추도식에 보수정부 총리로 첫 참석

임도영 기자 doyoung@businesspost.co.kr 2022-05-23 13:59:00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비즈니스포스트] 한덕수 국무총리가 향후 국정운영에 있어 소통과 협치를 약속했다.

한 총리는 23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민생문제 해결과 경제회복, 지속성장 그리고 국민의 안전을 실현시키기 위해 무엇보다 국민통합과 협치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a href='https://www.businesspost.co.kr/BP?command=article_view&num=277704' class='human_link' style='text-decoration:underline' target='_blank'>한덕수</a> 취임식서 통합 강조, 노무현 추도식에 보수정부 총리로 첫 참석
한덕수 국무총리가 23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취임 선서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 총리는 “통합과 협치가 이뤄지지 않는 사회는 생산과정 전반의 효율성을 떨어뜨린다”며 “협치를 통해 야당을 국정운영의 동반자로 존중하고 협치의 성과를 여야정이 함께 나눌 수 있는 방안도 찾겠다”고 설명했다.

이어 “국회는 물론 다양한 이해관계자들과도 더 많이 소통해야한다”며 “국정운영에 소관과 경계를 없애 소통하는 내각이 돼야한다”고 강조했다.

한 총리는 디지털 소통을 강화해 국민 참여를 최대한 이끌어낼 수 있는 방법을 찾아달라고 직원들에게 당부했다.

특히 물가 불안과 가계부채 등 민생문제 해결을 위해 대응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강조했다.

한 총리는 “정부는 소상공인에 대한 손실보상 지원 등을 위해 59조4천억 원의 추경안을 마련했다”며 “부동산 시장은 시장 원리가 잘 작동할 수 있도록 정부와 민간의 역할을 조화롭게 조정해나가겠다”고 말했다.

그는 끝으로 “윤석열정부는 노력하는 정부가 아니라 잘하는 정부가 돼야한다”며 “노력도 필요하지만 성과에 초점을 맞춰 낮은 자세로 다시 한 번 현장으로 돌아가 새로 시작하자”고 말했다.

한 총리는 이날 오후에는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열리는 노무현 전 대통령 13주기 추도식에 보수정부 총리로서는 처음으로 참석한다.

윤 대통령은 이날 노 전 대통령의 추도식 메시지와 관련해 “한국 정치의 안타깝고 비극적인 일”이라며 “권양숙 여사를 위로하는 말씀을 담았다”고 말했다. 임도영 기자

인기기사

일동제약 코로나19 치료제 허가 가시권, 윤웅섭 화이자 MSD와 승부 앞둬 임한솔 기자
[채널Who] 갑부들의 선택 소형모듈원전 격전, 두산에너빌리티 가치 뛴다 류근영 기자
KB증권 “LG전자 LG이노텍 LG엔솔, 애플 자동차 전략파트너로 부각” 조장우 기자
[지역 유니콘기업 만들기] 스타트업도 '손흥민 만들기' 전략이 필요하다 이경만
컴투스 효자 된 '재벌집 막내아들', 게임 부진의 실적 공백 메운다 임민규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