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별

비즈니스
롯데케미칼 삼성엔지니어링 포스코, 수소사업 개발 위한 협력관계 구축
장상유 기자  jsyblack@businesspost.co.kr  |  2021-10-28 11:11:17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롯데케미칼과 삼성엔지니어링, 포스코가 해외 청정수소 도입을 중심으로 수소사업에서 협력한다.

롯데케미칼은 28일 삼성엔지니어링, 포스코와 서울 송파구 잠실 시그니엘호텔에서 ‘국내외 수소사업 개발을 위한 파트너십 구축 양해각서’를 맺었다고 밝혔다.
 
▲ (위쪽부터) 롯데케미칼 로고, 삼성엔지니어링 로고, 포스코 로고.

황진구 롯데케미칼 기초소재사업 대표이사와 최성안 삼성엔지니어링 대표이사 사장, 유병옥 포스코 산업가스·수소사업부장 등이 이날 체결식에 참석했다.

세 회사는 이번 양해각서 체결을 통해 해외 블루수소 및 그린수소 도입을 통한 탄소중립(넷제로) 실현, 국내외 수소사업의 개발·투자·운영 등에서 협력한다.

우선 해외 청정수소(블루수소, 그린수소) 도입을 추진한다.

세 회사는 말레이시아 사라왁지역의 블루수소와 그린수소사업 개발을 위해 주정부와 공동으로 예비타당성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세 회사는 7월 ‘탄소중립을 위한 그린암모니아 협의체’ 참여, 10월 ‘대한민국 수소경제 성과 보고대회’ 참석 등을 통해 해외 청정수소 도입에 협력해왔다.

롯데케미칼 관계자는 “세 회사는 각 분야에서 전문성과 경험뿐 아니라 그동안 진행해 오던 수소 관련 성과들을 공유해 시너지를 창출할 것”이라며 “협력을 기반으로 대한민국 수소경제를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황진구 대표는 “롯데케미칼은 다양한 글로벌거점 운영경험 및 효율적 생산 노하우를 바탕으로 수소산업 발전에 기여해 친환경 생태계 조성에 앞장서겠다”고 각오를 내놨다.

최성안 사장은 “삼성엔지니어링이 보유한 글로벌 네트워크와 기술을 바탕으로 수소경제 활성화와 탄소중립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유병옥 부장은 “자체적으로 보유한 역량과 이번 협력을 바탕으로 경쟁력있는 해외사업을 추진할 수 있을 것이다”고 바라봤다. [비즈니스포스트 장상유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올리패스 비마약성 진통제 호주 임상 진척, 정신 미국진출 발판 다져
·  현대차 내연기관 마지막 기함 새 G90, 장재훈 자율주행 내일 열 각오
·  현대중공업 엔진사업 커져, 한영석 정기선시대 맞춰 친환경엔진 주력
·  태광그룹 오너 이호진 경영 재개하나, 흥국생명 흥국화재 자본확충 시급
·  한미글로벌 미국 인프라투자 올라타나, 김종훈 선제적 인수 결실 눈앞
·  핀테크산업협회 다음 회장 누가 되나, 두나무-이석우 핀다-이혜민 꼽혀
·  이재명 경제와 민생을 대선 싸움 전면에, 윤석열 정권교체와 박빙으로
·  코웰패션 매출 1조 갈 체제 정비, 이순섭 레포츠 브랜드 발굴에 전념
·  한화건설 서울 잠실 복합개발 수주 총력전, 최광호 기술력으로 승부
·  건강보험공단 숙원 특별사법경찰관 도입, 이재명 거들어 법안 힘받아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